최종편집 : 2021-06-12 06:39 (토)
내연관계 의심해 지인 흉기로 찌른 50대 항소심도 집유
상태바
내연관계 의심해 지인 흉기로 찌른 50대 항소심도 집유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1.04.26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의 동거녀와 내연 관계를 의심해 지인을 흉기로 찌른 50대에게 항소심에서도 1심과 같은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3형사부(부장판사 조찬영)는 살인 미수 혐의로 기소된 A(56)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검사의 항소를 기각,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고 26일 밝혔다.

항소심 재판부는 “원심의 판단은 모든 양형조건을 고려, 재량의 합리적인 범위 내에 있는 것으로 인정된다”며 “항소심에서 검사가 재차 강조하는 여러 양형 사유도 원심이 충분히 고려해 형을 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해 8월31일 남원시 한 상가에서 지인 B씨를 흉기로 찌른 혐의로 기소됐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를 넘어 국제 해양 항만 물류 중심도시와 4차 신산업도시로 변화 모색
  • 정세균과 노무현, 5.18 민주화운동의 시대정신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순창 출신 노형욱 국토부 장관, 도내 환영 분위기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