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5 00:22 (화)
반복되는 산림화재! 천재(天災)인가? 인재(人災)인가?
상태바
반복되는 산림화재! 천재(天災)인가? 인재(人災)인가?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1.04.20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44! 강원도 인제군을 시작으로 고성군, 강릉시, 속초시, 동해시에 걸쳐서 대형 림화재가 발생했다. 산불로 인한 피해 규모를 살펴보면 2명이 숨지고 11명이 부상을 당했.

산불이 강원도 전역으로 확산하자 인근에 거주한 4000여명이 대피했고, 1757ha에 달하는 산림과 주택, 시설물 등 916곳이 전소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산림 피해면적은 축구장 면적의 539, 여의도 면적(290)2배에 달한다.

여기서 우리가 주목해야 할 점은 산불은 강한 바람과 건조한 대기가 이어지는 봄철에 많이 발생한다는 점이다.

2011년부터 2020년까지 10년 동안 4700여건의 산림화재가 발생해 총 11194.8ha의 산림이 소실됐으며, 봄철 산불조심기간(21~515)에만 3000여 건의 화재가 발생해 연중 발생한 산림화재의 66%를 차지하고 있다.

최근 10년간 산림화재 원인은 입산자 실화가 1594(34%)으로 가장 많았고, ·밭두렁 소각이 717(15%), 쓰레기 소각이 649(14%)으로 뒤를 이었다.

이와 같은 통계에서 보듯이 산불화재의 60% 이상이 사람에 의해 일어난 부주의였다. 결국 산림화재는 인재에 의한 재난상황이라고 볼 수 있다.

4월이 지나가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봄철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은 편이고, 강수량은 다소 적어 건조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런 기상 특징으로 인해 입산객이 증가할 것으로 보이며, 본격적인 농사철이 시작됨과 동시에 논·밭두렁을 태우는 횟수가 늘 것으로 예상된다.

산불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입산 시 인화물질 휴대를 금지하고, 산림과 인접한 곳에서 논·두렁 및 쓰레기 소각을 금지해야 한다. 또한 입산통제구역에 출입하지 말고, 담뱃불을 절대 리지 말아야 한다.

만약 산불을 발견하면 119에 신고하고, 초기 산불은 나뭇가지나 외투 등을 사용해 진화하고 화세가 강하면 안전한 곳으로 빨리 대피하는 것이 좋다.

산불은 바람이 불어가는 쪽으로 확산되므로 풍향을 고려해 산불의 진행경로에서 벗어나 대피해야 하며 계곡 밑은 대피 금지장소라 볼 수 있다.

산불이 발생하게 되면 복구하는데 수십 년 길게는 수백 년의 시간이 필요하다. 가장 중요한 것은 스스로의 의식상태이며 조그만 실천과 관심이다.

그동안 수많은 화재가 남긴 자연의 상처를 보며 가슴 아파했던 것처럼 우리의 소중하고 아름다운 강산을 후세에 물려주기 위해서는 조그만 실천과 관심이 필요할 때이다. 백성기 정읍소방서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를 넘어 국제 해양 항만 물류 중심도시와 4차 신산업도시로 변화 모색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LX-KEPCO 전문성 제고 위해 감사 업무협약
  • 택배노조 무기한 파업 선언에 전북지역 노노간 이견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