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2 18:08 (수)
민주당, 민생 위한 부동산 특별위원회 설치
상태바
민주당, 민생 위한 부동산 특별위원회 설치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04.19 16:4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원장에 순창 출신, 진선미 의원(3선) 맡아

민주당은 19일 열린 비대위에서 당내 부동산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지난 4·7재보선에서 부동산 문제로 선거를 참패했던 만큼 민주당은 부동산 민심을 잡기 위해 총력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윤호중 비대위원장(원내대표)는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부동산 정책을 국민의 눈높이에 맞도록 보완해서, 추진하기 위해 오늘 부동산 특별위원회 설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부동산특위는 주택공급, 주택금융, 주택세제 및 주거 복지 등 부동산 관련 주요 현안을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 말해 전반적인 정책기조까지 숙고하는 분위기이다. 

또한, “(이 특위는)국토위, 기재위, 정무위, 행안위 소속 의원들은 물론 민간 전문가와 지자체장들도 활동해 나갈 것이다”며, 위원장엔 국토위원장인 진선미 의원이 맡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현재 당대표 후보인 홍영표 의원은 "대출 규제를 현실화해야 하고 재산세 등도 섬세하게 검토할 부분이 있다", 송영길 의원은 "무주택자 LTV(주택담보대출비율)·DTI(총부채상환비율) 규제는 60~80%까지 올려야 한다", 우원식 의원은 "공급·대출·세제에 변화를 추구하겠다" 등 기존 정책 수정을 각각 내비쳤다.

특위 위원장인 진선미 의원은 전북 출신 김현미 국토교통부 전 장관에 이어 부동산 문제를 풀기 위해 전념할 것으로 보여 귀추가 주목된다.

진 특위 위원장은 순창 출신으로 순창여고, 성균관대 법대를 졸업했으며, 1996년 사법시험에 합격해 변호사 활동을 하다 2012년 19대 국회 비례대표로 정계에 입문했다.

이후 진 위원장은 강동갑 지역구에서 연속 당선돼 3선 중진의원이 됐으며, 여성가족부 장관을 역임하고, 현재 국회 국토교토위위원장으로 활동 중이다.

이날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특위에 대한 설명에서 "부동산특위는 공개 일정을 통해 민심을 경청하고, 이후 당정 협의에서 현장 목소리를 반영해 부동산 문제에 신속하게 대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acmaca 2021-04-20 03:33:18
헌법(을사조약.한일병합 무효, 대일선전포고),국제법, 교과서(국사,세계사)를 기준으로, 일제강점기 잔재를 청산하고자하는 교육.종교에 관심가진 독자입니다.Royal성균관대(국사성균관자격,한국 최고대),서강대(세계사의 교황윤허반영,성대다음Royal대)는 일류.명문끝.

국사 성균관(성균관대)자격뒤에서 왜구서울대극복은 서강대 학구파가유일.2차대전이전 세계지배세력 서유럽.교황윤허資格작용되면 가능한현실.패전국 일본 잔재니까 주권.자격.학벌없이 100서울대,국시110브[연세대>고려대]로살고 Royal성균관대(한국최고대)나 Royal서강대(성대다음예우)위로 점프不認定.대중언론통해 자격없는힘뭉쳐 이미지창줄수준.태학.국자감(北京大),볼로냐.파리대資格.

http://blog.daum.net/macmaca/733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
  • 이승주 동국대 교수, 성봉물리학상 수상
  • 정세균 전 총리, 퇴임 후 목소리 내기 시작
  • 국산 첫 전투기 KF-21 보라매
  • 새만금 데이터밸리 큰 그림 나온다
  • 어린이날, 붐비는 전주동물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