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2 18:08 (수)
최종구 전 이스타항공 대표, 이상직 의원 재판 증인 채택
상태바
최종구 전 이스타항공 대표, 이상직 의원 재판 증인 채택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1.04.18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 검찰의 증인신문 요청 수용
-이 의원, 재판 직후 배임횡령 관련 영장실질심사 출석 입장 밝혀

최종구 전 이스타항공 대표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무소속 이상직 의원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다.

이 의원과 측근 A씨 등 10명에 대한 속행 공판이 지난 16일 전주지법 11형사부(부장판사 강동원) 심리로 열렸다.

재판부는 이날 “이 사건 기부행위와 관련해 A씨가 전통주 구매에 이스타항공 법인카드를 사용했다는 것이 쟁점”이라며 검찰이 요청한 최종구 전 대표를 증인으로 채택했다.

다만 "변호인들의 우려가 있는 만큼, 증인신문 사항은 기부행위에 대해서만 최대한 예상하는 범위 내에서 그때그때 변호인 의견 받아서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오는 5월7일 예정된 다음 재판에서는 최종구 전 대표와 A씨, 종교시설 내에서 이 의원이 확성기로 선거운동을 했다는 것을 밝히기 위한 증인 등 5명에 대한 증인신문이 이뤄질 예정이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외에 배임·횡령 등의 혐의도 받고 있는 이상직 의원은 이날 재판 직후 취재진에게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와 관련 "법정에서 책임질 부분은 당당히 책임을 지고 진실이 아닌 부분은 소명해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국회 체포 동의안 표결에 대해서는 "그 사안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며 말을 아꼈다.

이스타항공 사유화 지적과 딸의 고급 승용차 임차에 대해서는 “회사에 대주주 지분 50%를 헌납했다”며 “샐러리맨 할 때 보유한 아파트 한 채 있는데 무슨 사유화를 했겠는가”라고 말했다.

앞서 전주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임일수)는 지난 9일 이 의원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횡령), 업무상 횡령, 정당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바 있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
  • 이승주 동국대 교수, 성봉물리학상 수상
  • 정세균 전 총리, 퇴임 후 목소리 내기 시작
  • 국산 첫 전투기 KF-21 보라매
  • 새만금 데이터밸리 큰 그림 나온다
  • 어린이날, 붐비는 전주동물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