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07 21:09 (금)
전주 청년 근로자 복합문화센터‘윤곽’
상태바
전주 청년 근로자 복합문화센터‘윤곽’
  • 전광훈 기자
  • 승인 2021.04.18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제1산단 청년 근로자 복합문화센터 건립을 위한 설계 공모 심사위원회 개최
-건축사사무소 건축무한의 작품 최종 당선작 선정, 기존건축물 활용과 아이디어 높이 평가돼
-다음 달 설계용역 들어가 2023년 개관을 목표로 올 12월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할 것
‘청년 근로자 복합문화센터’최종 당선작으로 선정된 건축무한 작품
‘청년 근로자 복합문화센터’최종 당선작으로 선정된 건축무한 작품

전주시 팔복동 산업단지에 들어설 ‘청년 근로자 복합문화센터’의 윤곽이 드러났다.

전주시가 지난 16일 제1산단 청년 근로자 복합문화센터(팔복청년예술놀이터) 건립을 위한 설계 공모 심사위원회를 열고, 건축사사무소 건축무한의 작품을 최종 당선작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에서 최종 당선작으로 선정된 건축무한의 작품은 심사위원들로부터 주변 환경과 연계성이 뛰어나고 산업단지의 역사성을 반영한 창의적인 설계가 돋보인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공간이 유기적으로 연결되고, 기존 공장건물의 활용을 통해 역사의 흔적과 현재와의 공존을 잘 연계했다. 

또한 철거되는 기존구조체의 흔적을 파빌리온으로 살린 부분과 인접대지 경계선에 위치한 기존공장 벽면을 담장으로 제안한 부분에서 높이 평가됐다. 

시는 이번 당선작을 토대로 다음 달 설계용역에 들어가 오는 2023년 개관을 목표로 올 12월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제1산단 청년 근로자 복합문화센터는 총사업비 98억 원이 투입돼 연면적 2686㎡, 지상3층 규모로 건립된다. 

센터에는 근로자건강센터와 실내다목적체육시설, 북카페, 야외 정원, 푸드마켓, 기업지원사무소 등이 들어선다. 

시는 청년 근로자 복합문화센터가 건립되면 팔복예술공장과 연계해 산업단지 근로자와 주민들을 위한 문화·복지·편의시설로 적극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신성장경제국 관계자는 “제1산단 내 복합문화센터 건립은 청년친화형 산업단지로 재편을 위한 시작점이 될 것”이라며 “과거 전주시 산업을 견인했던 산업단지의 역사성을 담은 현대적인 건물로 조성해 청년근로자들과 시민이 널리 향유가능한 지역의 랜드마크로 제공하는 것은 물론 나아가 팔복동 권역 활성화까지 도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광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유진’을 위한 노래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
  • 정세균 전 총리, 퇴임 후 목소리 내기 시작
  • 세계 e스포츠서포터즈 발기인 대회 및 총회 성대히 마쳐
  • 새만금 데이터밸리 큰 그림 나온다
  • 이승주 동국대 교수, 성봉물리학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