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2 18:08 (수)
정세균 총리 이임식, 본격 대권 도전 시작
상태바
정세균 총리 이임식, 본격 대권 도전 시작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04.17 0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총리 재임 중 ’방역총리‘ 이미지 굳혀

정세균 총리는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임식을 갖고 1년 3개월의 총리직을 마무리했다. 이 자리에서 정 총리는 "앞으로 어디서 무슨 일을 하든, 사회통합과 격차해소를 통해 정의롭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완성을 위해 소임을 다하겠다"며, 향후 대권 도전의 뜻을 분명히 했다.

또한,’새로운 출발‘이란 제하의 이임사에서 “국민의 큰 뜻을 받들어 더 크게 돌려드릴 수 있도록 끝까지 힘쓰겠다"고 해 그의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처절한 삶의 고통 속에서도 인내와 포용으로 서로를 감싸주던 국민 여러분의 모습을 보며, 조용히 울음을 삼켜야만 했던 가슴 시린 나날이었다“며 애민의 정신을 보였다.

아울러 ”매일 밤 (공직)여러분께서 준비하신 문서들을 꼼꼼히 읽으면서, 국민과 국가를 위해 책임을 다하는 여러분의 열정과 소명의식을 느낄 수 있었다“며, 공직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날 오전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정 총리에게 전하는 메시지(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 대독)에서 문 대통령은 ”문재인 정부 제2대 국무총리를 맡아 국정 전반을 잘 통할하고, 또 내각을 안정적으로 이끌어주심에 대해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정 총리께서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방역 지침을 마련하고, 방역 현장으로 달려가 불철주야 땀 흘리시는 모습, 현장 중심 행정의 모범이라 하기에 부족함이 없었다“격찬했다.

문 대통령은 정 총리의 사의를 두고 ”아쉽지만, 이제 자신의 길을 가실 수 있도록 놓아드리는 것이 도리이다. 앞으로 언제 어디서든 계속 나라와 국민을 위해 봉사해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말해 깊은 애정을 밝혔다.

정 총리는 "저는 김대중 대통령님께 '애민의 정치'를 배웠고, 노무현 대통령님과 함께 '사람 사는 세상'을 꿈꿨다"며 "그렇게 쌓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문재인 정부의 국무총리로서 포용과 공정의 시대정신을 구현하기 위해 매 순간 최선을 다했다"고 술회했다.

정치권은 정 총리가 지난 해 1월 취임 후 지금까지 코로나 19 방역의 선봉에서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방역총리‘로서 이미지를 굳혔다고 호평한다는 게 중론이다.

도내 정치권 한 인사는 ”정 총리의 대권 도전은 이낙연 전 총리와 선의의 경쟁으로 이어져 대선 흥행을 가져와 정권 재창출에 기여할 것이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정국 구상을 후, 민주당 전당대회 마무리 무렵 본격 대권 도전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
  • 이승주 동국대 교수, 성봉물리학상 수상
  • 정세균 전 총리, 퇴임 후 목소리 내기 시작
  • 국산 첫 전투기 KF-21 보라매
  • 새만금 데이터밸리 큰 그림 나온다
  • 어린이날, 붐비는 전주동물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