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2 18:08 (수)
전주시 코로나19 안심식당 확대
상태바
전주시 코로나19 안심식당 확대
  • 윤동길 기자
  • 승인 2021.04.16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안에 170곳 추가 지정
개인접시·국자 등 우선 지원
전주시청 전경

전주시는 코로나19로부터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식당 환경을 조성을 위해 방역수칙 실천업소인 안심식당을 확대 지정하기로 했다. 

시는 올 연말까지 코로나19 안심식당 170곳을 추가 지정할 계획이다. 지난해 166개소를 안심식당으로 지정한바 있어 총 336개소까지 늘어난다. 

안심식당 지정기준은 △음식 덜어먹기 △위생적인 수저 관리 △종사자 마스크 착용 △업소 손소독제 비치 등 4가지 생활방역 실천과제를 이행해야 한다.  

안심식당으로 지정되는 업소에는 안심식당임을 홍보하는 표시스티커가 부착되며, 개인접시·국자 등 식사문화개선 관련물품을 우선 지원한다.

전주시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 방역수칙 준수가 절실한 상황이다”며 “음식점 방역관리를 강화할 수 있는 시설을 지원하는 등 환경 개선에도 힘쓸 것이다”고 말했다.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
  • 이승주 동국대 교수, 성봉물리학상 수상
  • 정세균 전 총리, 퇴임 후 목소리 내기 시작
  • 국산 첫 전투기 KF-21 보라매
  • 새만금 데이터밸리 큰 그림 나온다
  • 어린이날, 붐비는 전주동물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