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2 18:08 (수)
원광대, 세월호 참사 7주기 추모행사 거행
상태바
원광대, 세월호 참사 7주기 추모행사 거행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1.04.16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광대학교가 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아 희생자 추도식을 16일 거행했다.

세월호 희생자 중에는 원광대를 졸업한 단원고 교사 고창석·이해봉씨가 있다. 두 교사는 제자들의 탈출을 돕다 희생됐다.

사범대학 앞에서 열린 추도식은 박맹수 총장을 비롯해 대학 운영위원과 학생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종 10타를 시작으로 헌화와 설명 기도가 이어졌다.

7주기 세월호 추모작품 공모 대상작 을 낭독하고, 고창석, 이해봉 나무에 추모 리본을 다는 등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맹수 총장은 우리가 다하지 못했던 어른들의 책무를 다시 한번 가슴에 깊이 새기면서 고창석, 이해봉 동문 선생님의 거룩한 희생정신을 계승하고, 오늘의 뜻깊은 추도식이 앞으로 더 성대하게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원광대는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단원고 교사로서 끝까지 제자들의 탈출을 돕다 희생된 고창석, 이해봉 동문의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20155월 사범대학 입구에 추모 식수를 하고, 두 동문에게 특별사회봉사상을 수여했다.

특히 체육교육과와 역사교육과는 두 동문 가족이 기탁한 장학금으로 매년 장학생을 선발해 지원하고 있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
  • 이승주 동국대 교수, 성봉물리학상 수상
  • 정세균 전 총리, 퇴임 후 목소리 내기 시작
  • 국산 첫 전투기 KF-21 보라매
  • 새만금 데이터밸리 큰 그림 나온다
  • 어린이날, 붐비는 전주동물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