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7 18:27 (월)
박성일 군수 내년 국가예산 확보 시동 걸었다
상태바
박성일 군수 내년 국가예산 확보 시동 걸었다
  • 서병선 기자
  • 승인 2021.04.15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부처 찾아 소양~동상 국지도 55호선 시설 개량,
경천저수지 국가생태탐방로 조성 등 적극 건의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문화도시 유치 등 굵직한 국가사업을 유치하며 소위 ‘잿팟’을 터트린 완주군이 내년도 사업에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15일 박성일 완주군수는 내년 주요사업 추진을 위해 세종청사를 찾아 기재부, 산업부, 국토부, 환경부 등을 방문해 완주군의 주요사업을 설명하고, 국가예산 확보의 필요성을 피력했다.

완주군의 중점대응 사업은 소양~동상(국지도 55호) 시설 개량, 경천저수지 산수인(山水人) 국가생태탐방로 조성, 수소특화 국가산업단지 조성, 수소 상용차 전용플랫폼 기반 연구센터 구축 등 총 4개 사업이다.

소양~동상 국지도 55호선은 동상면에서 진안군 주천으로 연결되는 간선도로로 급커브와 선형불량으로 교통 불편과 사고 위험성이 높아 시설개량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다. 

특히, 동상면은 계곡과 대아천, 용연천, 수만천 등 자연 경관이 뛰어나 여름철이면 수많은 피서객들이 찾고 있어 박 군수는 일괄 예타 통과와 총 사업비 579억 원 중 내년 국비 10억 원 반영을 시급히 요청했다.

또한, 경천저수지 산수인(山水人) 국가생태탐방로 조성은 경천저수지 일원의 관광 활성화를 위한 것으로 군은 12만㎡ 규모의 생태습지와 국보 극락전이 있는 화암사, 국내 최초 한옥성당인 되재성당지, 갈매봉 등산로를 잇는 관광 활성 로드맵을 세우고 있다.

박 군수는 “국가생태탐방로는 완주군의 우수한 역사와 자연, 인문 자원을 알릴 기회다”며 적극적인 반영을 요청했다. 

수소 관련 사업에 있어서도 추가 사업을 발굴해 적극적으로 정부부처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이날 박 군수는 산학연을 집적화해 수소 생태계 기반을 구축하는 수소특화 국가산업단지 조성과 상용차 기술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수소상용차 전용플랫폼 기반 연구센터 구축을 부처에 건의했다.

박 군수는 “완주군이 수소 관련 다양한 사업을 건의할 수 있는 것은 탄탄한 수소 기반이 뒷받침되고 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다”며 “그린뉴딜 실현에 완주군이 대표도시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완주군은 지난해부터 세종사무소를 운영하며 정부부처 현장대응을 강화하고, 군정현안을 적극 피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심장 초음파 검사 건강보험 급여 확대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라피아노 등 전성시대 맞은 ‘프리미엄 브랜드’ 타운홈 단지 시장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