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2 18:08 (수)
김제시, 인구정책 지원사업 실무교육 추진
상태바
김제시, 인구정책 지원사업 실무교육 추진
  • 임재영 기자
  • 승인 2021.04.15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입장려금, 결혼축하금 등 Q&A 사례 공유, 직원 역량 up

김제시는 15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19개 읍면동 인구정책 담당직원을 대상으로 실무교육을 실시했다.

기확감시실에 따르면 저출산과 고령화와 청년이탈 등 3중고에 놓인 지역 인구감소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정주하기 좋은 김제 조성을 위해 2019년 8월‘인구정책 지원조례’를 제정했으며, 결혼축하금, 청년인턴사원제, 청년주택수당 등 10개 사업이 청년정착의 마중물이 되고 있다.

이번 교육은 제도 시행 3년차를 맞아 전입장려금 977건, 전입이사비 317건, 결혼축하금 264건 등 정책 수혜 대상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송명호 기획감사실장은 “현재 당면한 인구감소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소멸위험에서 벗어나 지속가능한 도시로의 연착륙을 위해서는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인구 지원사업은 인구유출을 막고 지역정착을 유도하는 사업이니만큼 사명감을 갖고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제시는 ‘인구활력으로 행복한 미래, 살기좋은 김제’를 모토로 △청년주거 3종 패키지 사업(청년주택수당, 전세자금대출이자지원, 행복주택 보증금 지원) △결혼축하금(세대당 1,000만원 4회 분할 지급) △전입장려금(1인당 20만원 지원) △전입이사비(세대당 30만원 지원), 청소년 드림카드(연60만원, 3년) 등 생애주기별 맞춤형시책을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김제=임재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
  • 이승주 동국대 교수, 성봉물리학상 수상
  • 정세균 전 총리, 퇴임 후 목소리 내기 시작
  • 국산 첫 전투기 KF-21 보라매
  • 새만금 데이터밸리 큰 그림 나온다
  • 어린이날, 붐비는 전주동물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