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2 18:08 (수)
안호영 의원, 포스코 수소트럭 도입 본격 협의에 앞장
상태바
안호영 의원, 포스코 수소트럭 도입 본격 협의에 앞장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04.13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 사내 트럭 1,500여대 현대 수소트럭으로 교체

포스코는 포항, 광양 제철소 내에서 운행하는 1,500여대 규모의 25톤 트럭을 수소차로 전환예정이어서 관심을 끌고 있다. 이렇게 성과를 내기까지 도내 한 의원이 앞장 선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안호영 의원(완주진안무주장수)은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에서 생산하는 수소상용차 세일즈 마케팅에 본격 나선 것으로 전해진다.

실제로 안 의원은 지난 2월 3일 포스코 수소모빌리티 사업을 현대자동차 전주공장과 함께 출발할 수 있도록 포스코 수소사업부를 만났고, 같은 달 16일엔 양 기관이 협력을 추진하기로 약속했다.

이번에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을 방문한 포스코 구성원은 물류사업부와 산업가스수소사업부, 자동차소재연구소 핵심 임원진들로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이 수소모빌리티 사업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며, 전북 자동차산업의 제2부흥기를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된다.

안호영 의원은 “세계 1위 기술력을 지닌 현대차는 스위스에 수소트럭 1600대 계약에 이어 향후 포스코가 트레일러 등 대형트럭 수소차 1500대를 구입한다면 현대차는 대형 수소트럭을 개발하는데 탄력을 받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
  • 이승주 동국대 교수, 성봉물리학상 수상
  • 정세균 전 총리, 퇴임 후 목소리 내기 시작
  • 국산 첫 전투기 KF-21 보라매
  • 새만금 데이터밸리 큰 그림 나온다
  • 어린이날, 붐비는 전주동물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