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20 00:55 (일)
전북 선수들, 맹활약…전북체육 위상 드높여
상태바
전북 선수들, 맹활약…전북체육 위상 드높여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1.03.3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체육중고등학교 레슬링팀·하이트진로 역도팀 전국대회 메달 수확

 

전북 선수들이 전국대회에서 맹활약하며 전북 체육의 위상을 드높이고 있다.

31일 전북체육회에 따르면 전북체육중·고등학교 레슬링팀과 하이트진로 역도팀이 최근 펼쳐진 전국대회에서 메달을 대거 수확했다.

전북체육·중고등학교(교장 박재중) 레슬링팀은 강원도 철원에서 열린 제39회 회장기전국레슬링대회 및 제31회 회장기 전국중학교레슬링대회에서 금메달 6개와 은메달 2개, 동메달 5개 등 총 13개의 메달을 목에 걸었다. 

특히 체고 레슬링 선수들은 그레코로만형 종합우승을 차지하면서 이 대회 3년 연속 종합우승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그레코로만형에 출전한 이주원(55kg)과 최재노(97kg)는 금메달을 획득했고 김경태(67kg)와 이용현(51kg)은 은메달을 윤강민(60kg)은 값진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밖에도 자유형에서도 금메달 2개와 동메달 3개를 수확했다.

체중 역시 금메달 2개와 은메달 1개를 수확했다.

대회 최우수선수상으로는 이주원 선수가 최우수지도자상은 김신규 코치가 선정됐다.

전북체중·고 박재중 교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훈련과 경기에 열심히 임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하이트진로 여자 역도팀도 선전했다.

이들은 강원도 양구에서 열린 ‘2021 전국실업역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과 은메달을 들어올렸다.

+87kg급에 출전한 김지현은 아쉽게 인상(110kg)에서 은메달에 그쳤지만 용상(151kg)과 합계(261kg)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71kg급 유민아는 인상(84kg)과 합계(191kg)에서 은메달을 차지했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LX-KEPCO 전문성 제고 위해 감사 업무협약
  • 택배노조 무기한 파업 선언에 전북지역 노노간 이견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
  • 정세균 전 총리, 이기흥·유승민 IOC 위원 면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