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4 13:04 (토)
‘2021년 고창 한 책’ 대상도서, ‘귀명창과 사라진 소리꾼’·‘아몬드’ 선정
상태바
‘2021년 고창 한 책’ 대상도서, ‘귀명창과 사라진 소리꾼’·‘아몬드’ 선정
  • 임동갑 기자
  • 승인 2021.03.24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고창 한 책으로 ‘귀명창과 사라진 소리꾼(한정영)’과 ‘아몬드(손원평)’가 결정됐다.

 

고창군립도서관은 올해 고창 한 책 선정을 위한 군민 선호도 조사결과 최다 득표를 얻은 2권을 한 책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군민 선호도 조사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지난 2~15일까지 진행됐고, 총 2407명의 군민이 참여했다.

 

어린이도서로 선정된 ‘귀명창과 사라진 소리꾼’은 555표를, 일반도서로 선정된 ‘아몬드’ 682표를 얻어 최종 선정됐다.

 

어린이도서로 선정된 ‘귀명창과 사라진 소리꾼(한정영 저)’은 조선시대 여섯마당의 판소리 사설 정리와 이론을 정립한 고창의 인물 동리 신재효와 시대의 한계를 극복한 최초의 여류 명창 진채선의 이야기를 다룬 내용이다.

 

일반도서 ‘아몬드(손원평 저)’는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아이가 감정이 너무 격렬한 아이의 성장이야기로, 비록 극과 극의 아픔을 갖고 있지만 결국은 ‘사랑’으로 치유된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고창군청 백재욱 문화예술과장은 “작가초청 강연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계획하고 있다”며 “많은 군민들이 참여해 책으로 소통하고 공감하는 한 해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창 한 책 읽기’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고창군립도서관(560-8051)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
  • 기획)김제시, 산업단지 상생발전 전략 모색으로 지역성장거점 육성 박차
  • (칼럼) 근골격계 통증 질환 치료 ‘프롤로 주사’ 주의사항
  • 인공지능 메타버스 시대 미래의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