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0 14:21 (월)
부안해경, 제241기 신임경찰관 16명 현장실습
상태바
부안해경, 제241기 신임경찰관 16명 현장실습
  • 이헌치 기자
  • 승인 2021.03.24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해양경찰(서장 최경근)는 신임 해양경찰관 순경 교육생 16명이 22일부터 7월 2일까지 15주 동안 교육원에서 배운 지식과 기술을 현장에서 활용함으로써 실무 능력을 배양하고자 관서실습을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신임 교육생(241기 순경 김영수 등 16명)은 해양경찰교육원에서 신임경찰 교육과정을 이수하고, 현장업무를 배우기 위해 이번에 관서 실습을 갖는 것이다.

부안해경은 올해 신생 된 교육훈련계에서 “현장에 강한 준비된 부안해경”이라는 캐치프레이즈에 맞게 신임순경 교육 과정을 일괄 맡아 진행하며, 신임순경은 경찰서와 경비함정, 파출소, 구조대 등 일선 부서에 배치되어  체계적이고 수준 높은 현장실습 교육을 받을 예정이다.

주요 실습내용은 경비함정과 파출소에서의 기본 교육, 선박 출입항 접수 및 통제, 해상 음주운항 단속, 연안 안전관리 및 구조훈련 실습, 장비운용 및 문서작성, 친절한 민원응대 등이다.

또한 현장실습 동안 선배 경찰관과 일대일 멘토링을 통해 공직자로서 지녀야 할 기본 소양과 청렴 정신 등 생활 지도 교육도 함께 이뤄진다.

김영수 신임 순경은 “관서 실습을 통해 선배들의 풍부한 경험과 지식 등을 배워 맡은 업무에서 최선을 다하며 국민을 위한 해양경찰의 자질을 갖추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경근 부안해양경찰서장은 “현장에서 선배들의 노하우를 빨리 습득해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훌륭한 해양경찰이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부안=이헌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
  • 정세균 전 총리, 퇴임 후 목소리 내기 시작
  • 이승주 동국대 교수, 성봉물리학상 수상
  • 국산 첫 전투기 KF-21 보라매
  • 새만금 데이터밸리 큰 그림 나온다
  • 어린이날, 붐비는 전주동물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