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6 00:19 (수)
이덕순 개인전, 29일까지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에서 개최
상태바
이덕순 개인전, 29일까지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에서 개최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03.22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립미술관(관장 김은영) 서울관에서 오는 24일부터 29일까지 ‘이덕순 개인전’이 열린다. 작가는 원광대학교 미술교육과 서양화 전공자로 6번째 개인전을 맞이했다. 다수의 기획 초대전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전라북도 미술대전 5회 입상, 대한민국 미술대전 입상, 목우회 특선 및 다수의 수상경력을 가지고 있다.

현재 한국미술협회 회원, 대한민국수채화작가협회 회원, 성북미술협회 회원, 대한민국수채화작가협회 공모전 운영위원, 정릉2동 자치센터 수채화교실 강사로 활동 중이다. 이번 전시는 '양평 속으로...'라는 주제로 양평으로 거주지를 옮긴 뒤의 생활을 기록한 작품들 40여점을 선보이는 자리이다.

이전의 작업들과 마찬가지로 추억을 담은 기억의 잔상들을 화면에 표현했다. 무심코 지나쳐 버리기 쉬운 주변의 숲과 나무, 꽃과 새가 함께하는 양평의 전원 작업실을 특별한 순간으로 해석하여 작품으로 승화시켰다. 작가의 삶 주변에서 늘 마주하는 들풀이나 꽃과 나무는 사소한 것들에 지나지 않지만, 작가의 시선으로 무르익어 잊혀진 유년의 추억과 그리운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자연 속에서 에너지를 얻고 발산된 감정을 통해 진리를 깨닫고 삶을 배워가는 영양분으로 삼고 있는 것이다. 붓 터치와 세밀한 묘사, 층층이 쌓아 올린 레이어(layer)들이 어우러져 유연하고 탄력 있는 나무와 이파리로 표현되고 바람을 타고 유연하게 움직이며 흩날린다. 이렇게 쌓인 색들이 모여 빛과 바람이 되고 따뜻한 온기로 담겨져 생명력으로 전해진다.

작가의 감정이 섬세하고 부드럽게 표현되면서도 거친 붓의 흐름이 고스란히 담겨 보이기도 한다. 작지만 저마다의 울림들이 모여 합창하듯 하모니를 이루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과정은 작가에게 있어 매일 매일을 기록하는 일기와도 같다. 결국 일기는 추억이 되고 기억이 되어 작가의 작품에 흔적으로 남았다.

인위적이지 않고 가장 자연스러운 모습을 통해 가장 순수한 자연의 모습을 얻는다는 무위자연(無爲自然), 일부러 무언가를 하지 않고 그저 가만히 흘러가는 삶을 통해 진정한 예술적 가치를 말하고자 하는 듯하다. 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를 넘어 국제 해양 항만 물류 중심도시와 4차 신산업도시로 변화 모색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LX-KEPCO 전문성 제고 위해 감사 업무협약
  • 택배노조 무기한 파업 선언에 전북지역 노노간 이견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