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4 21:21 (월)
박현규 부안부군수, 푸드플랜 현장 행정
상태바
박현규 부안부군수, 푸드플랜 현장 행정
  • 이헌치 기자
  • 승인 2021.03.19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드앤 레포츠타운 . 로컬푸드 임시직매장

박현규 부안부군수가 지난 3월 18일 부안군에서 민선7기 핵심 공약사업으로 추진하는 푸드앤 레포츠타운과 로컬푸드 임시직매장 사업현장을 방문하여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의 노고를 격려하는 등 현장행정을 추진했다.

  부안 푸드앤 레포츠타운 조성사업은 작년 9월 부안형 푸드플랜을 수립한 후 로컬푸드 직매장과 국민체육시설(볼링장 등)을 복합화한 푸드앤 레포스센터 건립과 함께 공공급식 물류센터, 농산물 종합가공센터, 농산물 안전성분석실을 부안읍 봉덕리(라온아파트 인근)에 건립하는 총사업비 200억원의 대규모 프로젝트이다.

  부안 푸드앤 레포츠타운은 2023년 개장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으며 농가 조직화 및 작부체계 수립을 위한 준비단계로 금년 5월중 로컬푸드 임시직매장을 인근에 개장할 계획이며, 임시 직매장에서는 200여 농가가 생산한 농산물과 60여 가공업체가 생산한 300여 가공품목이 판매될 예정이다.

  이날 추진상황을 보고받은 박현규 부군수는 “부안 푸드앤 레포츠타운을 통해 앞으로 중?소농가의 소득 창출과 함께 군민에게는 신선하고 안전한 부안산 먹거리가 공급되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면서 “푸드앤 레포츠타운 조성사업의 차질 없는 진행과 함께 풍성하고 다양한 먹거리가 나올 수 있도록 농가 조직화에도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하였다.

부안=이헌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를 넘어 국제 해양 항만 물류 중심도시와 4차 신산업도시로 변화 모색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택배노조 무기한 파업 선언에 전북지역 노노간 이견
  • LX-KEPCO 전문성 제고 위해 감사 업무협약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