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5 18:18 (일)
장상록 완주군 농촌지도사, ‘역사의 숲을 거닐다’ 출간
상태바
장상록 완주군 농촌지도사, ‘역사의 숲을 거닐다’ 출간
  • 전민일보
  • 승인 2021.03.11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 농업기술센터에 근무하는 장상록 농촌지도사가 자신의 두 번째 저서 ‘역사의 숲을 거닐다(메이킹북스)’를 내놓았다.

삶에 대한 성찰과 역사의 지평에 대한 다양한 해석을 담은 저서는 3장으로 나눠 66개의 주제별 저자의 생각과 철학을 담아냈다. ‘지금 당신은 어디쯤인가(1장)’와 ‘어디서, 무엇으로 남을 것인가(2장)’, ‘길은 길에 연하여(3장)’라는 제목부터 범상치 않은 사색적이다.

저자는 “이 책에 담은 하나의 글 조각은 누군에게 공감을 주고, 또 다른 누군가에게 비판의 대상이 될 수 있다”며 “책에 담은 편린에 대해 책임을 회피하지 않으며, 그 또한 분명 내 삶의 의미 있는 여정”이라고 말했다.

김영서 시인은 저자와 관련해 “그의 글이 재미있는 까닭은 시대를 넘나드는 폭넓은 지삭과 현 세태를 반영하게 만드는 편견 없는 눈 때문”이라며 “책을 읽는 내내 눈이 맑아지는 듯하다”고 극찬했다. 

 전주고와 전북대 정외과를 졸업한 저자는 지난 2007년 완주군청 농업기술센터에 발을 들여놓은 것이 공직 입문의 계기가 돼 지금까지 일하고 있다. 한국문인협회 예산지부 회원, 우계문화재단 자문위원 등을 역임한 바 있다. 지난해 ‘채식주의자를 혐오하는 사회’라는 첫 번째 저서를 낸 데 이어 이번이 두 번째 출간이다./완주=서병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
  • 기획)김제시, 산업단지 상생발전 전략 모색으로 지역성장거점 육성 박차
  • (칼럼) 근골격계 통증 질환 치료 ‘프롤로 주사’ 주의사항
  • 정읍시, 초등돌봄 ‘다함께 돌봄센터 1호점’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