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24 16:15 (토)
전주 덕진공원에 야호 맘껏 숲과 야호 맘껏 하우스 개장
상태바
전주 덕진공원에 야호 맘껏 숲과 야호 맘껏 하우스 개장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03.01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시민들의 대표 휴식공간인 덕진공원에 아이들이 맘껏 뛰놀 수 있는 놀이공간을 마련했다. 시는 덕진공원 내 구 수영장 부지에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놀이·학습·체험·휴식을 즐길 수 있는 ‘야호 맘껏숲’과 ‘야호 맘껏하우스’를 조성하고 2일부터 다양한 놀이 프로그램 운영을 시작한다.

야호 맘껏숲과 야호 맘껏하우스는 지난 2018년 전주시와 유니세프, 전주시설관리공단이 아동친화공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시가 10억7000만 원, 유니세프가 2억 원을 투입해 만들었다. 야호 맘껏숲은 4684㎡(1416평) 규모에 아동과 청소년이 공유할 수 있는 개방형 공간으로 만들어졌다.

청소년 공간으로 슬라이딩 가벽과 황토마당과 맘껏아지트가 아동 공간으로는 모래놀이터와 물덤벙, 미끄럼틀이 조성됐다. 또 은행나무 플랫폼과 대나무숲, 트리하우스도 생겼다. 또한 야호 맘껏하우스는 연면적 178.52㎡(54평) 규모에 맘카페, 휴식공간, 무지개다리, 수유실, 활동가 사무실 등의 시설이 조성돼 아동들의 실내 놀이 공간이자 보호자의 대기공간으로 활용된다.

시는 이곳에 놀이활동가를 배치해 기본·계절별·주말 가족프로그램을 연중 운영키로 했다. 놀이활동가는 프로그램 운영뿐만 아니라 아동들의 안전관리와 시설물 점검도 할 예정이다. 세부적으로 꿈꾸는 트리하우스, 두꺼비와 함께 모래놀이, 꼬불꼬불 숨바꼭질, 오색찬란 신기한 비눗방울, 쓱싹쓱싹 분필놀이, 내맘대로 목공놀이, 얼기설기 숲 밧줄놀이, 새싹이 움트는 봄의 소리, 엄마아빠와 함께 만드는 꼼지락 토요일, 엄마아빠와 함께 노니깐 더 좋아 일요일 등이 추진된다.

프로그램 참여는 놀이별로 현장 신청(선착순)하거나 야호놀이전주 홈페이지(www.jeonju.go.kr/yaho)에서 신청할 수 있다. 시 최현창 기획조정국장은 “야호 맘껏숲과 맘껏하우스가 아동의 놀 권리를 온 지역사회에 전파하는 상징적인 공간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도심 곳곳에서 ‘야호’를 외치며 마음껏 뛰노는 아이들의 모습이 우리 사회를 건강하고 활기차게 만드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정세균 전 총리 펜클럽인‘달려라 세균맨’발대식 성료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