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28 17:25 (수)
전주시의회 양영환의원, 전주·완주 행정통합이 절실 주장
상태바
전주시의회 양영환의원, 전주·완주 행정통합이 절실 주장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03.01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혁신도시 내 12개 공공기관의 정주 여건 개선과 추가 공공기관 유치 등을 위해 전주·완주 행정통합이 절실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주시의회 양영환(평화1·2·동서학·서서학동) 의원은 지난 달 26일 제37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전북도지사와 전주시장 및 완주군수는 전북의 미래와 전주·완주 대도약 및 번영을 위해 통 큰 결단이 필요하다"면서 전주·완주 통합을 주장했다. 

양 의원은 타 지역의 통합을 통한 발전 사례를 언급하며 "시군 통합에 따른 엄청난 발전과 시너지효과를 거둘 수 있는 사례가 바로 전주·완주의 통합일 것이다"고 강조했다. 과거 전주시와 비슷한 규모였던 광주시가 광산군과 통합으로 광주광역시로, 대전시가 대덕군과 통합해 대전광역시로, 울산시가 울주군과 통합을 통해 울산 광역시로 출범했고 전남 여천군과 여천시 및 여수시의 통합으로 세게 국제엑스포를 유치해 남해안의 중추 도시권으로 발전했다고 그는 설명했다.

양 의원은 지난 30년동안 전주·완주 통합이 이뤄지지 못한 것에 대한 주요 원인으로 중앙 및 지방의 정치권과 선출직을 지목했다. 그는 "국회의원의 지역구에 대한 정치적인 이해관계, 군수직에 대한 개인적인 정치적 욕구, 일부 지방의원의 기득권유지 등이 통합 반대이유의 핵심"이라며 "이를 관철하기 위해 오히려 완주군민의 갈등을 조장하고 유발시켜 왔던 것이 사실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주시장과 완주군수는 혁신도시에 있는 12개 공공기관의 정주 여건 개선은 물론 추가적인 기관 입주유치를 위해서 행정기관의 신속한 단일화에 나서야 한다"며 "이를 위해선 전주·완주 행정통합이 유일한 대안임을 간과해서는 안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간주도의 통합을 기본 방향이지만 전북도와 전주시, 완주군의 적극적인 협력 및 참여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전주·완주 통합 시 완주군의 발전이 더 가속된다는 사실과 동시에 성장동력 확보 등 자산가치가 급상승하고 전국적으로 그 위상이 높아진다는 것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양 의원은 "국민연금관리공단 주변의 제3 금융 지대조성 여건도 혁신도시의 행정구역 단일화 전제 없이 이루어질 수 없음을 도지사, 시장, 군수는 다시 한번 되새겨야 할 것이다"며 전주·완주 통합을 위한 테스크포스팀(TF)을 즉각 구성 가동할 것을 시장에게 강력하게 촉구했다. 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
  • “반려동물 등록·변경사항 신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