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0 14:42 (월)
전주시,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전주사랑상품권 기부문화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전주시,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전주사랑상품권 기부문화 업무협약 체결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02.23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사랑상품권(돼지카드)을 사용해 받은 캐시백을 기부하거나 판매액의 1%를 기부하는 기부천사 가맹점이 되면 소외된 이웃을 돕는 ‘얼굴 없는 천사’가 될 수 있다. 전주시와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김동수)는 23일 전주시장실에서 ‘돼지카드 기부문화 장려운동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 체결은 돼지카드 매출액의 일부(1% 정도)를 기부하는 기부천사가맹점의 기부금과 시민들의 캐시백 기부금을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관리·집행하기 위해 진행됐다. 협약에 따라 시는 돼지카드 기부천사 가맹점 모집과 캐시백 기부금 모금 등 행정적인 업무를 지원하게 된다.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투명하게 기부금을 관리하고 집행하면서 기부자들에게 기부금 영수증을 발급해 주기로 했다.

이와 관련 현재까지 돼지카드 가맹점으로는 총 89곳이 접수됐으며, 오는 4월부터 기부가 시작된다. 돼지카드 가맹점에는 현판이 제공되며, 모바일 앱을 통한 홍보 혜택도 주어진다. 시민들의 캐시백 기부액은 22일 기준 130명이 참여해 295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김동수 회장은 “시민들이 보내주신 소중한 기부금을 전주시 사회복지관련사업 등 공동목적사업에 공정하고 투명하게 집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전주시 사회연대지원단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은 늘어난 반면 기부 참여는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기부천사 가맹점을 등록해주신 점주분들과 캐시백 기부금을 내주신 시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돼지카드는 노송동 기부천사의 전통을 잇는 ‘나눔카드’인 만큼 기부문화가 더욱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
  • 정세균 전 총리, 퇴임 후 목소리 내기 시작
  • 이승주 동국대 교수, 성봉물리학상 수상
  • 국산 첫 전투기 KF-21 보라매
  • 새만금 데이터밸리 큰 그림 나온다
  • 어린이날, 붐비는 전주동물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