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8-01 23:33 (일)
부안군, 상반기 체납지방세 일제정리기간 운영
상태바
부안군, 상반기 체납지방세 일제정리기간 운영
  • 이헌치 기자
  • 승인 2021.02.23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5월말까지 체납징수추진단 운영

부안군은 지방세수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건전납세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오는 5월 31일까지를 2021년 상반기 체납지방세 일제정리기간으로 정하고 집중적인 징수활동을 펼친다고 말했다.

부안군 총 체납액은 이달 현재 21억 7500만원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이중 1000만원 이상 고액체납자는 24명으로 이들의 체납액도 4억 9100만원에 달한다.

이에 따라 군은 올해 체납액 규모를 대폭 낮춘다는 목표로 체납자 전체에 독촉장 및 체납고지서를 발송하고 압류 및 공매처분 예고를 통해 비대면 자진납부를 유도할 계획이다.

특히 고질·상습체납자에 대해서는 체납징수추진단을 오는 5월 말까지 운영해 11억 6500만원의 체납세금을 징수한다는 목표다.
 
재산압류, 공매처분, 직장급여 및 금융재산 압류?추심 등 체납처분과 명단공개, 출국금지, 공공기록정보등록 등 행정제재 조치를 병행해 강력한 징수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재산이 있으면서 재산을 은닉하고 버티는 고액체납자에 대해 강력한 징수활동을 지속해 조세정의를 실현하고 비양심 체납자를 근절해 나갈 것”이라며 “반면에 납부의사가 분명하고 재기를 위해 노력 중인 영세사업자 등 어려운 체납자는 체납처분 유예 등을 통해 경제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부안=이헌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위기를 기회로’... (유)급식연합, 맞춤형 식단 제공으로 코로나19 극복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
  • “반려동물 등록·변경사항 신고하세요”
  • 남원지역 코로나19 확산세… 델타변이 확인 밀폐시설 에어컨 감염 사례 추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