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06 17:56 (목)
전주시설공단, K리그 개막 준비 만전
상태바
전주시설공단, K리그 개막 준비 만전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02.22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설공단(이사장 백순기)은 오는 27일 전북현대모터스의 홈구장인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21년 K리그1 챔피언스 개막전을 시작으로 시즌 고객맞이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공단은 월드컵경기장을 찾는 프로축구 팬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관람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잔디 그라운드 등 시설점검을 비롯해 주경기장 VIP실, 선수대기실, 관람석 대청소 등 환경 정비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월드컵경기장을 관리하는 월드컵운영부 전 직원을 동원해 경기장 내외부, 각 출입구, 선수대기실, 화장실 등에 대한 방역 소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열화상카메라 설치와 손소독제 비치는 물론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관람석 입장 시 2m 이상 거리 유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할 방침이다. 아울러 경기 당일 관람객 주차공간 확보를 위해 전날 오후 10시부터 경기당일 3시간 전까지 주차장 이용을 통제한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입장객 수는 전체 관람석의 30%로 제한된다. 다만 철저한 방역관리를 위해 전체 관람석 4만2152석의 25%인 1만여 석에 해당하는 인원만 수용하기로 했다. 백순기 이사장은 “선수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멋진 경기를 펼칠 수 있도록 시설점검과 잔디 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특히 위드 코로나 시대에 선수들은 물론 관람객들의 안전을 위해 방역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유진’을 위한 노래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
  • 정세균 전 총리, 퇴임 후 목소리 내기 시작
  • 세계 e스포츠서포터즈 발기인 대회 및 총회 성대히 마쳐
  • 새만금 데이터밸리 큰 그림 나온다
  • 미래에셋자산운용, TIGER 미국 기술주 ETF 2종 거래고객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