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06 17:56 (목)
전주시, 유관기관 및 민간과 개인형 이동장치 안전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전주시, 유관기관 및 민간과 개인형 이동장치 안전 업무협약 체결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02.22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와 교육지원청·경찰·민간 공유킥보드 운영업체가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 안전 이용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김승수 전주시장과 하영민 전주교육지원청교육장, 김주원 완산경찰서장, 박정환 덕진경찰서장, 3곳의 공유킥보드 업체 대표는 22일 전주시장실에서 ‘개인형 이동장치 안전 이용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도로교통법 등 관련 법률의 개정으로 PM의 자전거도로 주행이 허용되고 연령 제한이 만 16세에서 만 13세로 낮춰진 데다 원동기 등 면허 미소지자도 탈 수 있게 되는 등 늘어나는 PM 이용 수요에 대비해 안전관리를 강화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협약을 통해 시는 자전거도로 추가 개설 및 턱 낮춤, 경계석 조정, 표지판 설치, 주정차 금지구역 지정·운영 등 이용 환경을 개선하고 각종 안전교육과 홍보를 강화키로 했다. 전주시교육지원청은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헬멧 등 보호장구 착용교육 등 안전교육을 주기적으로 제공키로 했다.

완산·덕진경찰서는 연령 제한자 이용, 안전모 미착용, 2인 탑승, 음주운전, 신호위반, 중앙선 침범 등 법규 위반행위에 대해 계도·단속 활동을 실시키로 했다. 지바이크와 피유엠피, 매스아시아 등 민간 공유킥보드 업체는 최고 속도를 20㎞/h 이하(어린이·노인보호구역은 최고속도 하향 노력)로 하향 조정하고, 이용자들이 주정차 구역을 준수할 수 있도록 협조키로 했다.  

시 시민교통본부 관계자는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는 새로운 교통수단으로 이용자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안전 우려 또한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협약기관 간 상호 협력을 통해 이용 질서를 확립하고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유진’을 위한 노래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
  • 정세균 전 총리, 퇴임 후 목소리 내기 시작
  • 세계 e스포츠서포터즈 발기인 대회 및 총회 성대히 마쳐
  • 새만금 데이터밸리 큰 그림 나온다
  • 미래에셋자산운용, TIGER 미국 기술주 ETF 2종 거래고객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