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0 14:21 (월)
부안해경, 위도면 정전 복구에 앞장
상태바
부안해경, 위도면 정전 복구에 앞장
  • 이헌치 기자
  • 승인 2021.02.17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해양경찰서(서장 최경근)는 부안군 위도면 전지역에 정전 발생 관련 기상악화 속 헬기를 이용 위도발전소 부품을 무사하게 이송하여 긴급 복구에 앞장섰다고 15일 밝혔다.
부안해경에 따르면, 강한 바람이 몰아 친 지난 14일 22시경부터 위도면에 거주하는 770여가구 1200여명이 정전으로 추위와 어둠에 떨고 있었다.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되어 여객선이 통제되었고, 정전 복구에 필요한 부품이 전달되지 못해 정전이 장기화로 갈수 있었다.
이에 위도발전소장은 부안해경에 도움을 요청하였고, 부안해경은 도서지역의 도서민들의 건강상의 안전을 유의해 위도지역에 헬기를 이용 위도발전소 부품(배터리충전기)를 보내기로 결정하였다.
부안해경은 군산항공대에 협조를 얻어 위도발전소 부품을 안전하게 위도 발전소로 이송하였다.
최경근 부안해양경찰서장은 "추운 날씨에 도서민들의 건강이 염려되어 신속하게 이송을 결정하였다“면서, ”앞으로도 도서민들을 위해서 유관기관 협업 체계를 구축하여 불편함이 없도록 적극 협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안=이헌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
  • 정세균 전 총리, 퇴임 후 목소리 내기 시작
  • 이승주 동국대 교수, 성봉물리학상 수상
  • 국산 첫 전투기 KF-21 보라매
  • 새만금 데이터밸리 큰 그림 나온다
  • 어린이날, 붐비는 전주동물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