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0 10:00 (월)
부안군, 가축전염병 예방 특별방안대책 나선다
상태바
부안군, 가축전염병 예방 특별방안대책 나선다
  • 이헌치 기자
  • 승인 2021.02.10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은 민족 고유의 설 명절을 맞아 가축이동차량과 귀성객 등 유동인구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가축전염병 예방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특히 군은 악성 가축전염병인 아프리카 돼지열병과 구제역을 비롯해 지난해 11월 이후 현재까지 관내 2건을 포함해 전국에서 총 87건이 발생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을 위한 강도 높은 차단방역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이에 따라 24시간 방역상황실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면서 광역방제기, 살수차, 방역용 드론 등 가용자원을 투입해 관내 철새도래지와 소하천 등을 매일 소독하고 축산차량 거점소독시설 2개소와 이동통제초소 4개소를 빈틈없이 운영할 예정이다.

또 가금농장 내 바이러스 전파요인을 차단하기 위해 농장 내·외부와 차량·기구 등을 일제소독하고 쥐 침입방지 구서활동을 골자로 하는 가금농장 바이러스 없애기 캠페인도 전개한다.

군 관계자는 “야생조류에서 지속적으로 AI가 발생되고 있고 오염원이 언제든 농장 안으로 유입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라며 “축산농장의 철저한 방역소독뿐만 아니라 군민들의 축산농장 방문 자제, 철새도래지?소하천 등 위험지역 출입금지 등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부안=이헌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
  • 정세균 전 총리, 퇴임 후 목소리 내기 시작
  • 이승주 동국대 교수, 성봉물리학상 수상
  • 국산 첫 전투기 KF-21 보라매
  • 새만금 데이터밸리 큰 그림 나온다
  • 어린이날, 붐비는 전주동물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