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0 14:28 (월)
전주시, 스마트 관광 플랫폼 구축
상태바
전주시, 스마트 관광 플랫폼 구축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02.03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가상현실에서 랜선여행을 즐기고 나만의 맞춤형 여행코스도 만들어보는 사이트를 개발한다. 시는 오는 5월까지 총사업비 5억 원을 투입해 사용자 중심의 맞춤형 관광정보를 제공하고 해외 관광객을 늘리기 위한 ‘전주시 스마트관광 플랫폼’을 구축키로 했다.

관광거점도시에 걸맞은 관광플랫폼 역할을 수행할 스마트관광 플랫폼은 사용자 중심의 연계형 맞춤형 관광정보와 ICT 기술을 접목한 관광콘텐츠를 제공하고 해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영어, 중국어, 일본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등 다국어 홈페이지로 구축되는 게 특징이다. 

플랫폼은 전주이야기, 시대를 담은 문화유산, 걷고 싶은 거리, 전주가 차려낸 한 상(먹거리), 얼쑤 한바탕 전주(전시·공연), 전주의 솜씨 등 전주의 맛과 멋, 명소를 한눈에 만나볼 수 있도록 구성될 예정이다. 대표적으로 드론항공촬영과 VR(가상현실) 등을 활용한 가상투어가 제공된다. 가상투어에서는 전주를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한옥마을 천변 야경과 한옥마을 골목길, 경기전, 웨리단길, 객리단길, 동문거리 등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지도 기반 서비스를 통해 ‘나만의 맞춤형 여행코스 만들기’도 지원된다. 여행코스를 직접 만들고 코스별 이동경로와 시간을 예측할 수 있어 일정과 비용을 산출하는 등 여행 시 가이드북으로 활용하게 한다는 구상이다. 시는 공항에서 전주까지 교통수단별 정보와 시내버스와 택시 등 소요시간을 안내하고, 공연과 전시를 예약·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도 구성키로 했다. 또 전주만의 관광 상품을 해외로 배송할 수 있는 서비스도 넣기로 했다.

나아가 시는 플랫폼에서 수집된 정보를 분석해 전주의 관광정책과 상품을 개발하는 데에도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전주시 신성장경제국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반영해 비대면 관광콘텐츠와 ICT 기술을 융합한 플랫폼으로 구축할 것”이라며 “기존의 서비스와는 다른 역동적이고 정감 있는 실감형 콘텐츠를 서비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
  • 정세균 전 총리, 퇴임 후 목소리 내기 시작
  • 이승주 동국대 교수, 성봉물리학상 수상
  • 국산 첫 전투기 KF-21 보라매
  • 새만금 데이터밸리 큰 그림 나온다
  • 어린이날, 붐비는 전주동물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