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0 13:23 (월)
전주시, 생태교통도시 구축 총력
상태바
전주시, 생태교통도시 구축 총력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02.02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올해 시내버스 지·간선제의 본격 시행과 어린이보후구역 보행환경 대폭 개선 및 자전거 도로 개설 등을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생태교통도시를 만들어가는 데 집중키로 했다. 전시는 2일 시민교통본부 신년브리핑을 통해 ‘사람 중심의 지속가능한 생태교통도시 구현’을 비전으로 교통 분야 4대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4대 추진전략은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혁신적인 대중교통 운영체계 확립, 사람 중심의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 생태교통 활성화를 위한 자전거 인프라 확충 △고객감동 맞춤형 차량등록 서비스 제공 등이다. 

이에 따라 시는 전주·완주 지간선제를 시행하고 마을버스 ‘바로온’ 운행을 강화하는 등 시내버스 노선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모심택시를 운행해 대중교통 소외지역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또한 시내버스 통행 속도와 수송능력을 더욱 높일 수 있도록 간선급행버스체계(BRT)를 도입하기 위한 기본구상 및 타당성조사 용역에 착수하고 전주한옥마을 일대에 국내 최초로 소형 무가선 관광트램을 도입하기 위한 기본구상 용역을 올해 안으로 마무리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친환경 수소버스 17대 보급과 시내버스 회차지 조성 등 대중교통 편익시설을 확충하고 지자체 최초로 도입한 시내버스 정기권의 편의점 판매, 1일권과 2일권 요금 할인에 나선다. 아울러 시는 초등학교 75개소 중 인도가 미설치된 23곳의 통학로를 확보하고 불법주정차 단속카메라 21대와 과속단속카메라 111대를 확대 설치해 어린이 보행안전을 강화할 예정이다. 보행자 중심의 교통문화 정착을 위해 도심권 50㎞/h, 이면도로 30㎞/h로 속도를 제한하는 ‘안전속도 5030 속도하향’ 사업도 오는 3월까지 마무리지을 방침이다.

더불어 교통량에 따라 신호를 바꿔 정체를 줄이고 긴급차량에 우선 신호를 부여해주는 스마트 신호운영시스템(ITS)을 구축하고, 만성지구 등 교통 혼잡지역 내에는 공영주차장을 확대 조성키로 했다. 또 철도이용객들의 편의를 높이기 위한 전주역사 전면개선 사업에도 속도를 내기로 했다.

또한 시는 기린대로와 백제대로 등 11개 노선, 21.2㎞에서 자전거도로를 개설·정비한다. 이와 관련 턱 낮추기, 평탄성 확보, 볼라드 정비 등의 사업과 전주천과 삼천변 자전거도로 분리사업을 진행하고 공영자전거 ‘꽃싱이’의 경우 무인시스템을 도입해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운영키로 했다. 또 행정안전부와 공동으로 ‘2021 자전거의 날’을 개최하는 등 자전거 문화 확산도 꾀하기로 했다.

이밖에 책임보험과 정기검사 등 자동차 의무사항을 관리해 안전한 교통질서를 확립하고 양질의 차량등록 민원서비스를 제공해 시민들의 만족도를 향상시키는 데에도 힘쓰기로 했다. 시 이강준 시민교통본부장은 “올해에는 혁신적인 교통서비스 구현, 사람 우선인 편리하고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 자전거 이용 활성화, 감동을 주는 차량등록 서비스 제공 등 추진전략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편리하고 안전한 대중교통 서비스로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편리하고 안전한 이동권을 보장해 시민이 존중받는 생태교통도시를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
  • 정세균 전 총리, 퇴임 후 목소리 내기 시작
  • 이승주 동국대 교수, 성봉물리학상 수상
  • 국산 첫 전투기 KF-21 보라매
  • 새만금 데이터밸리 큰 그림 나온다
  • 어린이날, 붐비는 전주동물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