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28 15:59 (수)
전주시, 자전거도로 개설 및 정비 나선다
상태바
전주시, 자전거도로 개설 및 정비 나선다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01.21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 올해 43억3300만 원을 투입해 기린대로와 백제대로 등 11개 노선, 21.2㎞ 구간의 자전거도로 개설 및 정비에 나선다. 먼저 시는 시내와 외곽을 연결하는 주요도로인 기린대로와 백제대로에 자전거도로를 개설키로 했다.

지난 2019년 호남제일문에서 가련광장까지 자전거도로를 설치한 시는 올해 잔여 구간인 가련광장부터 금암광장까지 5.6㎞ 구간에 자전거도로를 새롭게 잇기로 했다. 또한 오는 2023년까지 경기장네거리에서 백제교, 꽃밭정이네거리에 이르는 백제대로 11㎞ 구간에도 자전거도로를 개설하기 위해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팔과정로와 유연로, 서신로 등 2.57㎞ 구간의 노후화된 자전거도로를 쾌적하게 정비하고 자전거도로와 보행자도로의 구분을 명확히 해 이용 안전성을 확보키로 했다. 특히 인도와 차도 경계에 설치된 경계석 단차 때문에 발생되는 불편함을 개선하고, 자동차와 자전거 이용자 간 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차량과의 상충 구간에는 암적색으로 색상을 달리해 포장키로 했다.

시는 또 금암광장부터 효사랑 요양병원까지 팔달로 구간의 자전거도로의 안전성을 높이는 사업도 계획하고 있다. 이와 동시에 시는 삼천교부터 세내교까지 약 0.9㎞ 구간에 대해서는 자전거와 보행자 겸용 도로를 분리해 하천 둔치 내 보행자와 자전거 간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롯데백화점 인근 전주천에 위치한 자전거 진출입로도 신규 개설해 이용편의를 높이기로 했다. 

시 이강준 시민교통본부장은 “자전거 이용자가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시설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예정으로, 자전거 타기 좋은 도시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
  • “반려동물 등록·변경사항 신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