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0 13:23 (월)
전주시, 전시와 회의 유치 인센티브 지원 기준 대폭 완화
상태바
전주시, 전시와 회의 유치 인센티브 지원 기준 대폭 완화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01.18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오는 6월 30일까지 한시적으로 단체와 법인 및 기관 등이 전시와 회의를 유치할 때 지급하는 인센티브 지원기준을 100명에서 30명으로 대폭 완화한다. 이는 코로나19에 따른 다수의 이동과 집합이 제한되는 상황에서 종전의 지원 기준으로는 행사를 유치하는 게 사실상 어려워짐에 따라 지원기준을 완화해 마이스(MICE) 산업을 강화하고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조치다.

지원 대상은 세미나와 포럼, 학술대회, 컨퍼런스, 박람회, 워크숍, 전시, 회의 등 국내·외 행사를 주최·주관하는 단체, 법인, 기관, 대행사, 여행사 등이다. 지원 조건은 도민을 제외한 30명 이상이 2일 이상 참가해야 하며, 국제행사의 경우에는 2개국 이상, 외국인 5명 이상이 포함돼야 한다. 기존 100명 이상에서 30명 이상으로 완화된 것이다. 다만 전주시 예산을 별도로 지원받거나 단순관광, 친목, 정치, 종교, 체육 행사 등 전주시 전시·회의 육성사업 방침과 무관한 행사는 이 조건에서 제외된다.

시는 행사규모와 지역경제 파급효과 등의 심사를 거쳐 국내행사에는 최대 2000만원까지, 국외행사는 최대 2500만원까지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을 원하는 기관·단체는 전주시 홈페이지(www.jeonju.go.kr)에서 내려 받은 지원금 지급신청서와 참가자 등록부 등 신청서류를 지참해 전주시청 관광산업과로 방문하거나 우편(완산구 기린대로 213, 대우빌딩 6층)으로 신청하면 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주시청 관광산업과 관광산업팀(063-281-2809)으로 문의할 수 있다.

이에 앞서 시는 관련 조례를 개정하고 마이스 인센티브 지침을 대폭 정비하는 등 제도와 기반을 정비하였으며, 이를 토대로 서울·수원·세종시 등에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고, 다양한 학회·협회·기관·단체 관계자를 초청한 마이스팸투어를 개최하는 등 마이스산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왔다. 

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마이스 산업이 매우 힘든 상황이지만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선제적인 유치활동을 펼쳐 나갈 것”이라며 “상반기까지 한시적으로 지원조건이 완화되는 만큼 지역 내 소비 등을 견인할 수 있는 행사 유치에 힘쓸 계획이며 지역 내 마이스업계에서도 동참 해 줄 것”을 당부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
  • 정세균 전 총리, 퇴임 후 목소리 내기 시작
  • 이승주 동국대 교수, 성봉물리학상 수상
  • 국산 첫 전투기 KF-21 보라매
  • 새만금 데이터밸리 큰 그림 나온다
  • 어린이날, 붐비는 전주동물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