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8-04 09:35 (수)
세상에 첫 울림 전한 '파이프 오르간' 감동 가득했다
상태바
세상에 첫 울림 전한 '파이프 오르간' 감동 가득했다
  • 이재봉 기자
  • 승인 2021.01.07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기전대학 '첫 울림 기념식'오르겔홀에서 진행

전주기전대학(총장 조희천)은 7일 ‘악기의 제왕’ 파이프 오르간에 생명을 불어 넣는 의미의 ‘첫 울림 기념식’을 오르겔홀에서 진행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최소 인원만 참석한 행사였지만 파이프오르간의 웅장한 울림은 대형 홀을 가득 채워 감동을 자아냈다.

지난 2018년도부터 파이프오르간 설치를 계획한 전주기전대는 독일 정부가 공식적으로 인정한 한국 유일의 마이스터인 홍성훈 마이스터에게 제작을 의뢰해 그의 20번 째 악기를 대학에 설치할 수 있게 되었다.  

제작을 맡은 홍성훈 마이스터는 그의 20번째 작품에 대해 “개성이 다양한 학생들이 모이는 대학인 만큼 학생들의 다양한 개성을 표현하기 위해 노력한 작품”이라며 “약 1센티미터의 작은 파이프부터 3미터에 이르는 거대한 파이프까지 다양한 모양과 크기의 파이프가 하나의 소리를 만들어내듯 전주기전대학의 다양한 개성을 가진 학생들이 함께 하모니를 이뤄가는 대학이 되기를 원하는 마음으로 이번 작품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조희천 총장은 “미션스쿨인 전주기전대학에서 기독교 정신을 함양하는데 파이프 오르간이 대·내외에 적극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위기를 기회로’... (유)급식연합, 맞춤형 식단 제공으로 코로나19 극복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
  • “반려동물 등록·변경사항 신고하세요”
  • 효용·가치지향적 ‘비전전북’ 로드맵을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