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2 18:08 (수)
‘군산서해초교 사거리 확 바뀐다’
상태바
‘군산서해초교 사거리 확 바뀐다’
  • 김종준 기자
  • 승인 2020.12.28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십자형 사거리로 새단장

군산서해초등학교 사거리가 안전한 도로 형태로 탈바꿈된다.

 

시에 따르면 지난 24일 전라북도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전북도에 심의 요청한 완충녹지 폐지 건이 통과됨에 따라 서해초교사거리 선형개선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그동안 서해초교사거리는 어긋난 교차로로 인해 최근 3년간 41건의 크고 작은 교통사고가 발생하는 사고 다발 구역으로 보행자와 운전자들은 늘 사고위험을 안고 불안 속에 살아왔다.

 

이러한 원인은 송전철탑 부지를 보호하기 위해 완충녹지를 지정하게 되면서 불합리한 사거리가 조성됐기 때문이다.

 

이에 지역주민, 시의원 등은 도로 형태의 불합리성 해소 요구 및 군산시의 지속적인 지중화사업 요구로 지난 2018년 시와 한전은 공사 시행을 합의했으나, 완충녹지가 폐지되지 않아 사거리 선형 개선공사를 진행할 수 없었다.

 

하지만 이번 폐지 결정이 이뤄짐에 따라 본격적인 사업이 가능해졌다.

 

폐지되는 녹지에는 인근 근린공원 및 상가 이용자 등에 공공 편익을 제공하고자 도로 및 주차장으로 대체 결정했으며 내년까지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특히, 서해초교사거리에서 군경묘지까지 한전 지중화사업이 진행됨에 따라 철탑과 선하지로 불이익을 받은 인근 주거지의 주거환경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최영환 안전건설국장은 이번 사업은 지역주민의 숙원사업 해결은 물론 교통사고 위험을 감소시킴으로서 보행자와 운전자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환경속에서 살아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
  • 이승주 동국대 교수, 성봉물리학상 수상
  • 정세균 전 총리, 퇴임 후 목소리 내기 시작
  • 국산 첫 전투기 KF-21 보라매
  • 새만금 데이터밸리 큰 그림 나온다
  • 어린이날, 붐비는 전주동물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