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2 18:08 (수)
군산시, 내년 역대 최대 국가예산 1조627억원 확보
상태바
군산시, 내년 역대 최대 국가예산 1조627억원 확보
  • 김종준 기자
  • 승인 2020.12.03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뉴딜관련 예산 다수 확보
- 조선해양 설치운송 인프라 구축 등 지역산업 회생 대거 반영
- 2021년 신규사업 33건 반영, 지역균형뉴딜 선도 기대

군산시가 내년도 1조627억원의 역대 최대 규모의 국가예산을 확보하는 쾌거를 거뒀다.

 

시에 따르면 전년도 1조536억원 대비 91억원을 증액 확보한 것으로 친환경 에너지 및 전기차 미래산업 관련 예산이 대거 확보돼 K뉴딜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는 군산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다지게 됐다.

 

주요 사업은 해상풍력단지 조성을 위한 기본 인프라 구축사업인 군산항 7부두 야적장 조성 23억원(총사업비 400억원), 조선해양 설치운송 인프라 구축 20억원(총사업비 240억원)이다.

 

재생에너지 국가종합 실증연구단지 구축과 관련, 재생에너지 디지털 트윈 및 친환경교통 실증연구기반구축사업 143억원(총사업비 360억원)을 확보했다.

 

또한 전기차 혁신클러스터 조성 및 강소기업 육성 관련 사업으로 군산 강소연구 개발특구 육성사업 60억원(총사업비 390억원), 새만금산단 기업성장센터 건립 2억8,900만원(총사업비 296억원), 중견중소 전기차 관련 협업기반 구축 20억원(총사업비 330억원) 등의 예산이 반영됐다.

 

이는 SK컨소시엄의 2조1천억원 규모의 데이터센터 및 창업클러스터 구축사업으로 예상되는 370여개 기업 유치와 2만여명의 누적 고용창출 효과와 더해져 연계 사업간 시너지 효과로 막대한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특히, 추후 계획 중인 새만금국가산단 RE100 집적화 단지 조성에도 박차를 가해 국내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코로나19 및 안전 관련 사업은 호흡기 전담 클리닉 시설 설치 2억원, 군산내항 폭풍해일 침수방지시설 24억원(총사업비 480억원), 구암지구 풍수해 생활권 정비사업 8억원(총사업비 400억원), 소룡2지구 및 송풍7지구 급경사지 정비사업 2억2천만원(총사업비 80억원), 스마트 지방 상수도 지원사업 21억원(총사업비 57억원) 등이 반영됐다.

 

아울러 새만금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으로 새만금 신공항건설 120억원(총사업비 7,800억원), 새만금 신항만 744억원(총사업비 2조6,139억원)을 확보해 올해 개통한 새만금 동서도로와 함께 군산 새만금이 대중국 및 동남아 인·물적 교역의 주요 거점이 될 전망이다.

 

이 밖에도 지역밀착형 생활SOC 복합화 사업으로 군산시가족센터 건립 6억원(총사업비 60억원), 군산푸드 생활문화나눔터 5억원(총사업비 21억원)이 반영됐다.

 

강임준 시장은 “정부의 코로나 극복을 위한 재원 마련 등 어려운 상황에서 의미 있는 국가예산을 확보해 뜻깊게 생각한다”며 “친환경 에너지 및 신산업 등 K-뉴딜 선도를 위한 입지를 다지고,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변화와 혁신을 통해 군산이 새롭게 도약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신영대 국회의원은 “예년보다 많은 예산을 확보했지만 군산과 새만금을 위한 예산은 아무리 많아도 부족하다”며 “당면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위축된 군산경제를 선도형 경제로 전환시킬 수 있도록 지역균형 뉴딜사업 추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
  • 이승주 동국대 교수, 성봉물리학상 수상
  • 정세균 전 총리, 퇴임 후 목소리 내기 시작
  • 국산 첫 전투기 KF-21 보라매
  • 새만금 데이터밸리 큰 그림 나온다
  • 어린이날, 붐비는 전주동물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