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30 15:50 (금)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도내 예술대학과 UNI STAR 시리즈 개최
상태바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도내 예술대학과 UNI STAR 시리즈 개최
  • 이재봉 기자
  • 승인 2020.11.30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매주 화요일 저녁 7시30분 명인홀에서 5주간 진행
우석대 국악과, 군산대.전주대.전북대.원광대 음악과 참여

한국소리문화의전당(대표 서현석)이 도내 예술대학과 손잡고 12월 매주 화요일 오후 7시 30분 명인홀에서 'UNI STAR 시리즈'공연을 선보인다. 

'UNI STAR 시리즈'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예술계에 신인 음악가를 발굴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기획됐다.

1일 우석대 국악과를 시작으로 군산대(8일), 전주대(15일), 전북대(22일), 원광대(29일) 음악과 학생들이 참여한다.

공연에 참여하는 학생들은 각 대학의 재능 있는 젊은 예술가로 선정해 무대 경험을 쌓을 수 있는 기회 제공과 함께 예술적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전당이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첫 공연은 우석대학교 국악과를 졸업한 김보배(해금), 이효인(판소리), 김효성(대금)이 출연한다.

김보배는 제3회 추담전국국악경연대회 일반부 기악 최우수상을 수상했고 현재 ‘완주 풍류학교’에서 해금을 연주하며 다양한 지역에서 강사로도 활동하고 있다. 

이효인은 제22회 완산국악대제전에서 일반부 최우수상을 수상했고 ‘전주판소리합창단’ 단원으로 활동 중이며 ‘미산제 수궁가’ 발표회를 가졌다. 

김효성은 제35회 전국국악대전 기악 일반부 최우수상을 수상했고 현재 ‘수제천보존회’와 ‘소리, 모다’ 연주단원으로 활동 중이다. 

프로그램은 서용석류 대금산조(김효성), 다랑쉬 해금독주(김보배), 판소리 춘향가 중 와상우에(이효인) 등을 들려줄 예정이다. 

소리문화의전당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지역 출신의 젊은 예술가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그들에게 무대에 설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전당이 지역 음악의 산실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객석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전체 객석 수의 30% 이내로 제한되며, 전석 초대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위기를 기회로’... (유)급식연합, 맞춤형 식단 제공으로 코로나19 극복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