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28 16:25 (수)
28일 '이야기가 있는 판소리 -담판' 마지막 공연 개최
상태바
28일 '이야기가 있는 판소리 -담판' 마지막 공연 개최
  • 이재봉 기자
  • 승인 2020.11.25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민속국악원 '부녀상봉과 광명천지'주제로 진행
-왕기석 명창의 소리로 만나는 심봉사 눈 뜨는 대목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의 '이야기가 있는 판소리-담판'이  28일 오후 3시 국립민속국악원 예원당에서 대망의 마지막 공연이 개최된다.

판소리의 인류무형유산으로 가치를 극대화하고 관객들에게 판소리의 인문학적 지식을 향상시켜주기 위해 마련된 '이야기가 있는 판소리-담판'은 왕기석 원장과 원기중 교수가 해설 및 사설풀이를 맡아 총 7회 동안 진행됐다.

이날 담판의 주제는 '부녀상봉과 광명천지'로 뺑덕어미 만나는 대목부터 심봉사 눈 뜨는 대목까지 이다.

특별히 이날 공연은 지금까지 진행을 맡았던 왕기석 명창이 직접 눈 대목 소리를 들려줄 예정이며 왕기석 명창을 대신해 소리꾼 양은주 국립민속국악원 단원이 원기중 교수와 함께 진행을 이어간다.

'이야기가 있는 판소리-담판'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객석 띄어 앉기로 운영된다. 사전예약을 통해 선착순 150명만 관람 할 수 있으며, 예약은 전화(063-620-2324~5) 혹은 카카오톡 채널(상담직원과 대화)을 통해 가능하다.  

현장에서 관람하지 못한 관람객을 위해 유튜브 '국립민속국악원' 채널에 영상이 업로드 되며 네이버 오디오 클립의 '담판' 채널에서 음원으로도 감상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
  • “반려동물 등록·변경사항 신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