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3 22:43 (일)
물고기와 냇물
상태바
물고기와 냇물
  • 전민일보
  • 승인 2020.11.18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고기가 냇물에 사는 것은 
냇물이 졸졸졸 
노래를 불러주기 때문이다

냇물이 노래를 부르는 것은 
물고기가 냇물의 노래를 
잘 들어 주기 때문이다

물고기는 냇물 없이는 못 살고
냇물은 물고기 없이는 못 산다

물고기는 우리 아빠다 
냇물은 우리 엄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를 넘어 국제 해양 항만 물류 중심도시와 4차 신산업도시로 변화 모색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순창 출신 노형욱 국토부 장관, 도내 환영 분위기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택배노조 무기한 파업 선언에 전북지역 노노간 이견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