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8-04 14:48 (수)
전주 역세권 개발, 팽창보다는 질적 향상 주력해야
상태바
전주 역세권 개발, 팽창보다는 질적 향상 주력해야
  • 전민일보
  • 승인 2020.11.13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역세권 개발사업이 첫 발을 내딛기 전부터 LH공사와 전주시간의 마찰을 빚고 있다.

LH공사는 지난 10일 전주 역세권 개발을 위한 지장물 기본절차 착수 방안을 발표했다. 즉각 전주시는 사전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LH는 전주역 뒤편 우아동3가 장재마을 일대 106만5500㎡에 오는 2025년까지 모두 7834호의 아파트를 짓는 대규모 택지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효천지구와 에코시티 등 기존 개발사업이후 한동안 뜸했던 새로운 대규모 택지개발 소식에 시장의 기대감은 크다.

실제로 전주역세권의 경우 사업 규모가 계획인구 2만374명, 7834세대로 최근 입주가 진행된 효천지구(67만3000㎡)보다 면적이 1.6배 크고 만성지구보다는 2355세대 더 많은 규모이다. 근대 보기 드문 대규모 택지개발 사업이다.

하지만 전주시는 지난 2018년 국토부에 지구지정 잠정보류를 건의하는 등 신중한 모습이다.

대규모 아파트 건설에 따른 구도심 공동화 현상을 우려하고 있다. 특히 전주의 관문에 마중길을 조성하는 등 공을 들이는 상황에서 아파트 중심의 개발에 부정적인 입장이다.

국토부가 중재안을 마련할 것으로 보이는데, 사업규모가 축소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의 사업계획 조정안은 13일 김승수 전주시장과 국토부의 면담을 통해 윤곽이 나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전주 북부권 외연확장과 인후·우아동 활성화 측면에서 전주시와 LH공사 양측의 방안 중 어느 것이 더 효과적이라고 단언할 수 없지만, 무분별한 대단위 아파트 택지개발은 일단 신중할 필요가 있다.

전주의 아파트 분양가는 도시규모와 인구 등을 감안해도 과도하게 높다는 지적이 많다.

전주는 인근 시군 인구의 블랙홀이 되가고 있다. 전주 에코시티 개발로 완주 봉동과 삼례 거주 주민들을 흡수하는 현상도 나타났다.

양적인 팽창 보다는 이제는 질적인 향상을 모색해야 할 시점이다.

전주시는 자칫 수익성 위주의 부동산 개발로 이어질 수 있는 현재 LH의 역세권 개발 계획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현재 전주에는 2개의 핵심 개발사업이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 전주 역세권과 대한전선 부지 활용방안이다.

그동안 팽창위주의 도심지 개발의 시행착오를 통한 충분한 교훈을 통해 전주발전과 살기좋은 고장으로 탈바꿈시킬 해법을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무엇보다 시민중심의 정책적 판단이 내려져야 한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위기를 기회로’... (유)급식연합, 맞춤형 식단 제공으로 코로나19 극복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
  • “반려동물 등록·변경사항 신고하세요”
  • 효용·가치지향적 ‘비전전북’ 로드맵을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