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2 07:35 (토)
서로를 위한 배려로 코로나19 이겨내기
상태바
서로를 위한 배려로 코로나19 이겨내기
  • 전민일보
  • 승인 2020.10.23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지구를 강타하고 있다. 지속적인 확산 이후 우리는 하루하루 충격속에서 ‘뉴노멀(New-Normal)’시대에 접어들었다.

뉴노멀은 변화에 따라 새롭게 떠오르는 표준을 뜻하는 말로 과거 필요시에만 착용하던 마스크를 이제는 외부 활동 시 필수로 착용해야만 하는 현상을 ‘뉴노멀’이라 할 수 있다.

뉴노멀시대! 코로나19가 위협적인 것은 이제까지 우리의 삶을 송두리째 변화시켰으며, 우리의 행동반경은 좁아졌고 생활패턴도 바뀌었다.

그로 인한 일상은 어떻게 달라졌으며 이에 잘 대응하고 있을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타인과 접촉 피하기,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 두기, 생활방역은 우리 모두가 지켜야 할 새로운 표준이 됐다.

그러나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일부에서 불평과 갈등이 표출되고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잘 대응 하는걸까? 지난 8월 말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소개한 경북 경산의 한 유치원 방역수칙 준수 사례는 모두가 본받아야 할 필요성이 있다.

요즘 보도를 보면 어른들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 싸움이 일어나는 시점이라 더욱 귀감이 되고 있다.

유치원 원훈(院訓)이 “건강하게 지혜롭게”인 이 유치원에서는 최근 원생 1명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았으나 나머지 170여명 가운데 추가 확진자가 없었다.

코로나19에 걸릴까봐 걱정하는 엄마에게 한 아이는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엄마! 걱정하지 마세요, 마스크 잘 쓰고 손 잘 씻었어요’ 아이들은 불편해도 식사 때를 제외하고는 마스크를 벗지 않았고 손 씻기를 생활화했으며 놀이시간에도 개인 간 거리 두기를 준수했다.

아이들은 마스크 착용을 불편해도 우리가 지켜야 할 약속이라고 생각했다.

유치원의 사례에서 보듯 방역을 위해서는 개인의 안전뿐만 아니라 공동체의 안전도 생각하는 배려가 필요하다.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을 씻는 것은 나를 지키는 것인 동시에 우리 모두를 지키는 것이다.

지금의 현 상황에서 하루라도 빨리 벗어날 수 있도록 다같이 노력해야 할 것이다.

불편함을 불평으로 표현하는 대신 서로를 위한 배려를 바탕으로 뉴노멀이 된 약속을 지켜나간다면 우리 모두 건강하고 지혜롭게 코로나19를 이겨 낼 수 있을 것이다.

권경열 익산소방서 방호구조과 예방안전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전민이 만난사람, 박준배 김제시장
  • ’힐스테이트 더 운정’, 단기간 완판 기대감 솔솔
  • 클레이튼 기반 준 메타, P2E 카지노 게임 서비스 출시 예정
  • 제19대 전북대총장 선거, 7명 교수 출마의지 표명
  • [칼럼]면역력 떨어지기 쉬운 겨울철, 대상포진 주의해야
  • 한국갤럽 여론조사(14일) 이재명 37%·윤석열 31%·안철수 17%·심상정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