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18 11:57 (화)
전북체육회-전북도 문화체육관광국 오찬서 예산 관련 대화 없어
상태바
전북체육회-전북도 문화체육관광국 오찬서 예산 관련 대화 없어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0.09.16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 인권 문제 등 체육 전반에 대한 이야기 오고 가... 소통차원에서 마무리

<속보>15일 전북체육회와 전북도 문화체육관광국과의 오찬 자리에서 내년도 예산문제 등 무거운 대화는 오고 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본보 9월15일자 1면)

전북도와 전북체육회 등에 따르면 이날 오찬에서 2023 월드 시니어 배드민턴 선수권 대회 유치, 스포츠 인권 문제 등 체육관련 전반적인 이야기만 오고 갔다.

당초 이번 전북체육회와 문화체육관광국과의 만남에서 전북체육회의 내년도 예산 조율이 주제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예산심사를 앞두고 전북도가 출연기관 등에 대한 선심성 예산 및 불요불급한 예산의 강력한 구조조정을 예고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정강선 회장은 이날 “무거운 대화는 하지 말자”며 전북도와의 소통에 중점을 둔 것으로 전해졌다.

전북도 관계자는 “이날 자리는 정강선 회장이 전북도와의 소통차원에서 만든 자리였다”며 “체육회 예산 등에 관한 대화는 일절 없었다”고 밝혔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전민이 만난사람, 박준배 김제시장
  • ’힐스테이트 더 운정’, 단기간 완판 기대감 솔솔
  • 클레이튼 기반 준 메타, P2E 카지노 게임 서비스 출시 예정
  • [칼럼]면역력 떨어지기 쉬운 겨울철, 대상포진 주의해야
  • 김호중 팬카페 ‘전북 아리스’, 복지시설 청소년 후원
  • ㈜이트로디앤씨(회장 박용수), "친환경부문" 제10회 글로벌 브랜드 대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