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30 15:50 (금)
[속보]태풍 '바비' 전북지역 밤 11시 고비
상태바
[속보]태풍 '바비' 전북지역 밤 11시 고비
  • 윤동길 기자
  • 승인 2020.08.26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밤 9시 현재 전북지역 피해 신고 접수 없어
고창 44.2mm 누적 강수량, 도내 평균 8.7mm
밤 11시 전북 서해안권 직접 영향권 진입

제8호 태풍 '바비'가 서해상으로 최대풍속 43m/s의 강풍과 함께 북상중인 가운데 전북지역은 아직까지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으나 고창지역에 누적강수량 44.2mm의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26일 전북도에 따르면 이날 9시 현재 제8호 태풍 '바비'는 목포 서남서쪽 160km 해상에서 북상중이며, 밤 11시께 전북 고창을 시작으로 27일 0시 군산과 부안 등 서해안권이 직접적인 영향권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됐다.

현 시간까지 도내지역에서 태풍 바비에 의한 인명과 시설피해는 접수되지 않고 있다. 군산과 김제, 고창, 부안 등 4개 지역에서 강한 바람에 외부 간판이 떨어져 안전조치가 이뤄졌고, 여객선 4개 노선과 공원 탐방로 130개소, 둔치주차장 7개소, 새만금 방조제 도로 등에 대한 통제가 이뤄진 상태다.

강수량은 고창이 44.2mm로 가장 많은 누적 강수량을 보이고 있으며, 정읍 18.2mm, 순창 16.7mm 등을 제외하고는 큰 비가 내리지 않고 있다. 도내지역의 현 시각 평균 누적 강수량은 8.7mm를 기록하고 있다.

당초 경로보다 태풍 바비가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으나 역대급 세력은 유지해 밤사이 도내 전역에 강한 바람과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바비의 북상에 따른 전북지역 예상 강수량은 27일까지 평균 50mm-150mm로 관측되지만 많은 곳은 최대 250mm의 호우도 예상되고 있다.

기상청은 밤 8시30분부로 김제와 군산, 부안, 고창 등 도내 4개 시군과 서해남부 앞바다에 대해 태풍경보를 발효했다. 태풍 바비는 27일 0시 서산 서남서쪽 170km 부근 해상으로 북상할 것으로 예상돼 전북지역은 27일까지 태풍의 영향권에 머물게 된다.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위기를 기회로’... (유)급식연합, 맞춤형 식단 제공으로 코로나19 극복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