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8 19:43 (금)
장마 끝나니 '아프리카돼지열병' 무서워
상태바
장마 끝나니 '아프리카돼지열병' 무서워
  • 이지선 기자
  • 승인 2020.08.19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 시간 지속된 장마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 유입 가능성이 큰 상황 속에서 전북도 동물위생시험소가 이와 관련한 방역 강화에 나선다.

 19일 도에 따르면 장마철에는 강우와 강풍 등으로 축산시설과 농장의 시설이 훼손되는 경우가 많다. 또 방역을 위해 출입구에 도포해 두는 생석회가 비에 의해 쓸려 내려가는 등 차단방역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도는 최근 집중호우로 오염원이 하천을 따라 축산시설로 유입되거나 쥐·야생고양이 등 매개체를 통한 전파 가능성이 매우 클 것으로 판단, 도내 축산시설과 돼지 밀집 사육지역 환경 검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번 검사는 오는 28일까지 진행된다. 검사 대상은 도내 축산시설 중 축산차량 이동으로 바이러스 유입 가능성이 큰 축산물작업장과 분뇨처리시설 및 돼지 밀집 사육지역 진입로, 축산차량 등이다.

 또한 축산농가 소독시설 등 방역 시설 정상 작동 여부와 허가 소독제 사용·희석배수 준수 등 기본사항을 점검하고 미흡한 점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할 계획이다. 또 양돈농장에 방역수칙을 문자, 카카오톡, 홈페이지 등을 통해 집중적으로 홍보한다.

 주요 홍보 내용은 ▲주변 농경지나 하천·산 방문 자제 ▲농장 주변 멧돼지 폐사체 발견 시 즉시 시·군 환경부서에 신고 ▲농장 소독시설과 울타리 등 축산시설 점검 ▲농장 출입구에 생석회 도포하고 외부인과 차량 출입 통제 등이다.

 이성재 전북동물위생시험소장은 “현재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관리가 매우 엄중한 시기다”면서 “농장 단위 방역수칙 숙지와 적극적 이행에 동참해달라”며 “발열이나 폐사 등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증상 발견 시 즉시 방역 기관에 신고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지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를 넘어 국제 해양 항만 물류 중심도시와 4차 신산업도시로 변화 모색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LX-KEPCO 전문성 제고 위해 감사 업무협약
  • 택배노조 무기한 파업 선언에 전북지역 노노간 이견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