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3 10:36 (토)
나를 지킬 수 있는 ‘자기변호노트’ 아시나요
상태바
나를 지킬 수 있는 ‘자기변호노트’ 아시나요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0.08.10 0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본 경장

수사에 있어서 피조사자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공정성과 인권보호다. 이를 위해 각 경찰서 조사실에는 자기변호노트라는 것이 있다.

자기변호노트는 2018년 서울의 경찰서 5곳에 이 제도를 도입해 3개월간 1차 시범운영 결과 피조사자의 67%가 도움이 되었다는 긍정적인 반응이 나오자 2차로 서울 31개 경찰서에 확대한 후 2019107일부터 전국 경찰관서로 확대 시행됐다.

자기변호노트 구성은 총 4개 장, 20쪽 분량으로 자기변호노트 소개와 작성법, 수사절차 개, 변호인 조력권·진술거부권 등 피의자의 권리, 조사 시 유의사항, 장애인과 외국인의 편의제공 등을 위한 안내도 기재되어 있다.

공란에는 피조사자가 본인의 답변 등을 자유롭게 기재할 수 있고, 체크리스트에는 피의자에 대한 권리고지 여부와 신문조서 열람·날인 여부, 수사관의 인권침해 여부, 통역인의 통역여부 등 8개 항목을 스스로 체크할 수 있다.

경찰관에게 2020년의 가장 큰 이슈는 수사구조 개혁의 성공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 ·검 협력 조항을 신설해 양 기관을 명령과 복종의 수직적 관계에서 견제와 균형을 이룰 수 있는 대등한 협력관계로 설정했다.

앞으로 경찰에게 가야할 길이 멀지만 그 중에서 반드시 함께 성장해야 하는 것은 국민들의 인권보호이다.

수사구조 개혁이 피조사자에 대한 인권보호가 함께 발돋움할 수 있기를 바란다. 정읍경찰서 수사지원팀 경장 김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브랜드’가 만드는 새로운 단지형 타운홈 패러다임…양주 옥정신도시 ‘라피아노 스위첸 양주옥정’ 주목
  •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10월 분양 예정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
  • 원스톱 인프라 품은 ‘대광로제비앙 장성 센텀스카이’ , 10월 14일 그랜드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