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2 06:39 (토)
아쉬움이 남는 민선 전북체육회 첫 승진 인사
상태바
아쉬움이 남는 민선 전북체육회 첫 승진 인사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0.07.29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체육회가 민선체제 출범 이후 첫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조직개편과 맞물린 전보인사도 수일 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승진 인사는 비록 소폭이지만 처음인 만큼 전북체육계의 이목이 쏠렸다. 사무처 내부에서도 만성적인 인사적체에 숨통이 트일 것이라는 기대가 컸다.

이번 인사에서 10명의 승급대상자 가운데 3명이 승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인사 내용을 보면 이동희 경영관리과장이 4급 본부장으로, 장인석 경기운영팀장이 5급 과장, 김희수 경영관리과 대리가 6급으로 각각 승진했다.

이번 승진자를 두고 근무연수, 직원사기 등을 고려한 무난한 인사였다는 것이 체육계 안팎의 전반적인 평가다.

전북체육회 역시 조직의 활력을 도모하고 직원들의 사기를 진작하기 위한 승진인사였다고 자평했다.

하지만 승진자 수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며 인사적체 해소에 크게 기여하지 못했다는 점이 아쉬움으로 남는다.

전북체육회가 6급과 7급 상당의 경력직 직원을 신규 채용키로 하면서 내부승진의 기회가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전북체육회는 회원종목단체와 시군체육회의 법률적 행정서비스 등 법령 적용을 위한 6급 법률분야 직원과 국제대회 유치 및 개최 지원을 위한 어학능력보유자를 7급 상당으로 채용키로 했다.

이는 민선 체육시대를 맞아 전문 인력을 채용, 체육회 조직에 새로운 변화를 주고자 하는 정강선 회장의 의지로 풀이된다.

신규 채용된 직원들은 해당 전문 업무 뿐 아니라 체육회 행정 업무도 병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장기적으로 법률전문가나 어학능력 보유자가 필요할 수 도 있지만 당장 민선체육회 첫 인사에서 기존 직원들의 사기를 꺾어가며 신규채용을 강행할 필요가 있는지 의문이 든다.

또한 신규로 채용될 직원들과 기존 사무처 직원들과의 융화도 쉽지 않아 보인다.

어찌됐든 올해 민선체제로 출범한 전북체육회의 첫 조직개편과 인사가 수일 내 마무리된다.

다음달 1일부터 새롭게 변모하는 전북체육회 조직의 역동적인 모습을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를 넘어 국제 해양 항만 물류 중심도시와 4차 신산업도시로 변화 모색
  • 정세균과 노무현, 5.18 민주화운동의 시대정신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순창 출신 노형욱 국토부 장관, 도내 환영 분위기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