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8-04 09:35 (수)
나라꽃 무궁화 거리 시범 조성
상태바
나라꽃 무궁화 거리 시범 조성
  • 이지선 기자
  • 승인 2020.06.10 0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시가지 가로화단에 700그루 식재
무궁화 가로수
무궁화 가로수

전북도는 무궁화의 우수성과 아름다움을 알리기고 나라꽃 위상을 높이기 위해 거리에 무궁화를 식재한다고 9일 밝혔다.

우리나라를 상징하는 나라꽃 무궁화는 7~10월의 약 100일 간 매일 새 꽃이 줄기차게 피는 꽃나무다. '영원히 피고 또 피어서 지지 않는 꽃'이라는 뜻을 지닌 무궁화는 꽃이 귀한 여름철에 다채로운 색상의 꽃을 피워 아름다움을 선사한다.

하지만 일제강점기부터 무궁화의 꽃가루가 피부병을 유발하고 진딧물 등 병해충이 많다고 호도됐다. 도 관계자는 이런 오해가 퍼지며 의미가 폄하 돼 무궁화가 국민 생활 속에서 사랑받지 못해 왔다고 설명했다.

도는 무궁화의 의미를 되살리고, 도민들에게 사랑받는 국가상징 꽃으로서의 무궁화 품격을 높일 수 있도록 도청과 전북경찰청 등 관공서가 밀집된 신시가지 가로화단에 무궁화나무 700여 그루를 시범적으로 식재할 계획이다.

김인태 도 환경녹지국장은 “이번 무궁화 식재 가로경관 개선을 통해 도민들이 일상에서 무궁화의 아름다움을 직접 접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게 됐다”며 “무궁화에 대한 왜곡된 인식을 바로 잡고 도시 열섬 완화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또 생활 속 무궁화 이용 및 보급 확대, 무궁화거리·무궁화동산 조성 등 무궁화 식재를 확대함으로써 도민들이 무궁화에 가깝게 다가가도록 적극 노력할 방침이다.
이지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위기를 기회로’... (유)급식연합, 맞춤형 식단 제공으로 코로나19 극복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
  • “반려동물 등록·변경사항 신고하세요”
  • 효용·가치지향적 ‘비전전북’ 로드맵을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