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30 15:50 (금)
전민일보 독자권익위 2019년 11월 정기회의
상태바
전민일보 독자권익위 2019년 11월 정기회의
  • 정석현 기자
  • 승인 2019.11.13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민일보 2019년 11월 정기 독자권익위원회(위원장 김한수, 전 삼천초등학교 교장)가 13일 오전 11시 본사 5층 회의실에서 개최됐다.

독자위원들은 이날 독자의 날카로운 시선으로 본보 기사 내용 및 편집 방향 등에 적극적인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이날 논의된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초대 민선 전북체육회장 선거를 앞두고 있다. 전북체육발전을 위해서 단체장과는 별개로 회장이 선출됐으면 좋겠다. 특히 일부 지역에서는 벌써부터 과열 양상을 보이는 곳이 있다. 이에 대해 전민일보가 적극적으로 취재에 나서 공론화시키길 바란다.

▲한옥마을 관광객이 감소세를 보이고 있어 관광객의 지속적인 유치를 위한 대안이나 전주시만의 차별화된 콘텐츠를 만들어야 한다.

▲수능날이 다가왔다. 전북대의 경우 해금 수시를 보는데 고수 동반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고수를 동반할 경우 1박2일 정도 시험을 치르는데 하루 60만 원 정도 이틀이면 백만 원이 넘는 비용이 든다고 한다. 이렇게 수험생에게 부담을 주는 제도는 바로잡아야 한다.

▲환경 문제를 이유로 부직포 사용에 대한 규제가 강화됐다. 문제는 정부가 대안도 없이 규제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물론 친환경적으로 방향은 맞지만 방법론적으로 대안을 제시했으면 좋겠다.

▲인구가 급격히 감소하고 있다. 이에 따른 아파트, 노인 등 다양한 문제 등에 대해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정책과 투자가 이뤄졌으면 한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위기를 기회로’... (유)급식연합, 맞춤형 식단 제공으로 코로나19 극복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