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5 18:18 (일)
전북, 파이널 라운드 전승 향해 ‘닥공’
상태바
전북, 파이널 라운드 전승 향해 ‘닥공’
  • 정석현 기자
  • 승인 2019.10.24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6일 FC서울 상대 파이널 라운드 두 번째 경기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단장 백승권)이 K리그 3연패를 위해 FC서울을 승리의 제물로 삼는다.

파이널 라운드 전승을 목표로 외친 전북현대가 오는 26일 FC서울을 전주성으로 불러들여 파이널 라운드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지난 20일 포항을 3대0으로 완파하며 파이널 라운드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전북은 이번 서울전에서도 공격 축구인 ‘닥공’을 앞세워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각오다.

특히 전북은 이번 서울과의 경기에서 승리하면 K리그 통산전적(현, 32승 24무 33패) 동률을 이루게 돼 승리에 대한 열망이 더욱 크다.

또한 전북은 2018시즌부터 서울과 6번의 맞대결에서 모두 승리해 6연승을 기록하고 있으며 이를 포함한 최근 10경기에서도 8승 1무 1패로 압도하고 있어 승리를 자신한다.

최전방에는 이동국을 필두로 로페즈와 문선민이 서울의 골문을 노린다.

중원은 지난 포항전에서 맹활약한 신형민이 이승기, 한승규와 함께 공수를 장악한다.

경고누적으로 출전하지 못하는 손준호 대신 출격할 한승규는 지난 4월 서울과의 홈경기에서 역전 극장골을 성공시킨 기분 좋은 기억을 재현한다.

수비는 김진수-권경원-홍정호-이용이 올 시즌 전 경기에 출전하고 있는 수문장 송범근과 함께 14번째 클린시트에 도전한다.

한편 이번 경기는 ‘정읍시의 날’로 지정돼 정읍의 특산품을 하프타임 이벤트 선물로 팬들에게 나눠주고 정읍여중 학생들이 에스코트로 나서게 된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
  • 기획)김제시, 산업단지 상생발전 전략 모색으로 지역성장거점 육성 박차
  • (칼럼) 근골격계 통증 질환 치료 ‘프롤로 주사’ 주의사항
  • 정읍시, 초등돌봄 ‘다함께 돌봄센터 1호점’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