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2 18:37 (목)
전북, 오는 20일 포항과 파이널 라운드 첫 대결
상태바
전북, 오는 20일 포항과 파이널 라운드 첫 대결
  • 정석현 기자
  • 승인 2019.10.17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국 300 공격 포인트 도전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단장 백승권)이 파이널 라운드에 돌입한다.

전북현대가 오는 20일 포항 스틸러스를 전주월드컵경기장으로 불러들여 2019 k리그1 34라운드를 치른다.

전북은 기존 스플릿 라운드에서 새롭게 명명된 파이널 라운드 5경기를 모두 승리해 다시 한 번 K리그 챔피언의 자리에 오르겠다는 각오다.

올 시즌 포항과 세 번의 맞대결에서 단 한 번도 패하지 않고 2승 1무의 전적을 쌓아 올린 전북은 이 기세를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올해 있었던 3번의 A매치 휴식기 이후에 치러진 경기에서 모두 승리했던 영광을 이번 포항전에서도 재현한다.

필승을 위한 득점 사냥에는 ‘살아있는 레전드’ 이동국이 문선민, 로페즈와 함께 삼각편대를 형성해 포항의 골문을 노린다.

또한 이동국은 지난 두 경기에서 연달아 골대 불운으로 이루지 못한 300호 공격 포인트 달성에 다시 도전한다.

중원은 이승기와 손준호가 신형민과 함께 공,수 조율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수비진은 대표팀 일정을 소화한 선수들을 대신해 박원재-김민혁-홍정호-최철순이 포백을 구성해 무실점에 도전한다.

조세 모라이스 감독은 “남은 5경기 모두 결승전이라는 각오로 임하겠다”며 “K리그 우승으로 전북의 위상을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프타임에는 NH전북농협에서 전북현대 유소년에 축구발전기금을 전달하는 시간을 갖는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클레이튼 NFT플랫폼 '클레이민트', 첫 번째 시리즈 완판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
  • 기획)김제시, 산업단지 상생발전 전략 모색으로 지역성장거점 육성 박차
  • ‘업리치’, 업비트 인공지능(AI) 코인 자동매매 프로그램 정식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