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7 17:42 (월)
임실군,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선사업 국가공모 ‘선정’
상태바
임실군,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선사업 국가공모 ‘선정’
  • 문홍철 기자
  • 승인 2019.04.04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임실읍 갈마마을 선정 사업비 20억 확보...오는 2021년까지 주거 환경개선과 생활 인프라 확충사업 등 추진
▲ 임실읍 갈마마을

임실군(군수 심민) 임실읍 갈마마을이 ‘2019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국가공모에 선정되면서 주거환경 개선 등으로 주민들의 삶의 질이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4일 군에 따르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실시하는‘ ’2019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에 임실읍 갈마마을이 최종 선정돼 사업비 20억원을 확보했다.

특히, 군은 올해 갈마마을 선정으로 지난 2015년 임실읍 감성마을, 2016년 운암면 쌍암마을, 2017년 관촌면 방현마을에 이어 4년 연속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이번 국가공모 사업평가에서 갈마마을은  슬레이트와 노후주택 등 지역의 낙후도 극복에 대한 주민들의 강력한 의지와 주민 주도의 활발한 공동체 활동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선정됐다.

이에 따라 군은 올해부터 오는 2021년까지 3년간 국비 13억원을 포함한 총 사업비 20억여원을 투입해 갈마마을의 슬레이트 지붕철거 및 개량과 빈집정비, 마을안길 정비 등 대대적인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생활 인프라 확충사업과 주민역량 강화 등을 위한 교육 등으로 마을공동체 중심의 마을로 변모되면서 주민들의 삶의 질을 크게 향상시키게  된다.

심 민 군수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은 사업추진 필요성에 공감한 주민들의 공동체 의식과 추진 의지가 큰 역할을 했다”며 “대상지 선정부터 사업 신청 및 평가 준비에 이르기까지 발로 뛰는 행정추진의 결과”이라고평가했다. 

한편,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생활여건 개조사업은 주거여건이 열악하고 안전ㆍ위생 등 취약한 농촌 마을의 주거환경개선과 생활인프라 확충 및 주민역량 강화를 지원하여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사업이다./임실=문홍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심장 초음파 검사 건강보험 급여 확대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라피아노 등 전성시대 맞은 ‘프리미엄 브랜드’ 타운홈 단지 시장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