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5 19:07 (화)
임실군, 도내 첫 야생동물피해 농가 특단대책 ‘눈에 띄네’
상태바
임실군, 도내 첫 야생동물피해 농가 특단대책 ‘눈에 띄네’
  • 문홍철 기자
  • 승인 2019.01.03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울타리 보조율 60%→75%로 대폭상향 지원..최대 200만원 지원 등 농가 자부담 낮춰

임실군이 유해야생동물로 인해 농작물 피해를 호소하는 관내 농가들의 고충을 덜어주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시행키로 해 눈길을 끌고 있다.

3일 군은 멧돼지와 고라니 등 유해야생동물에 의한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야생동물 피해예방사업 보조율을 도내에서는 처음으로 60%에서 75%로 상향 조정한다.

또한 군은 야생동물에 의한 농작물 피해 발생 시 안정적인 영농을 도모키 위해 유해야생동물 농작물 피해보상 예산도 지난해 2억원보다 두 배인 4억원을 확보하여 더욱 더 적극적인 보상을 실시키로도 했다.

여기에 군은 유해야생동물의 경작지 진입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가 심각하다고 보고, 이를 예방하기 위해 ‘야생동물 피해예방사업’을 대대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해마다 반복되는 멧돼지와 고라니 등 유해야생동물에 의한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태양전지식 전기울타리 설치를 지원하는 농가 보조사업이다.

군은 이를 위해 지난해보다 1억 5000만원이 증액된 6억 3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이번 사업비는 보조율 역시 도내에서는 제일 높은 75%로, 최대 200만원을 지원하기로 함에 따라 농가 부담 또한 크게 줄여줄 수 있게 됐다.

군은 이에 따라 1월 중에 공고를 통해 경작지 소재 읍. 면사무소에서 농가의 접수를 받은 후 2월 중에 지원대상 농가를 선정할 계획이다. 

아울러 군은 수확기 이전에 사업을 완료하여 피해예방 효과를 극대화 시킨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심민 군수는 “야생동물로 인해 고통 받는 농민들이 너무 많아서 재정상 어려움이 있더라도 농민들을 지원하는 게 우선이라 판단해 유해야생동물 피해예방사업의 보조율을 과감하게 높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군은 이번 유해야생동물 피해예방사업의 보조율 상향조정과 함께 농가 농작물 피해 예방을 위해 동절기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 등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임실=문홍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칼럼] 여성 외음부의 혹 ‘외음부 농양’, 방치 말고 바로 치료해야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전주 에코시티 '미산초등학교' 이전 재추진 찬반투표한다
  • 금연스틱 새로운 혁신 ! 비타민담배 비타센스 대용량 기가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