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1-30 21:20 (월)
전북 U-11 화랑대기 우승
상태바
전북 U-11 화랑대기 우승
  • 윤복진 기자
  • 승인 2018.08.20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단장 백승권)의 유소년 U-11세 팀이 ‘2018 화랑대기 전국유소년축구대회’ 최정상에 올랐다.

전북 U-11세 팀은 19일 오전에 열린 결승전에서 평택JS를 만나 1대1로 전,후반을 마치고 연장 끝에 3대 2로 승리하며 지난해 U-12세에 이어 화랑대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이에앞서 유소년팀은 지난 11일 1라운드에서 다산 주니어를 상대로 1대0 승리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린 전북 U-11세 팀은 2라운드 역시 인천부평구청에 2대0 승리해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후 서울FOS와 경기K클럽을 모두 1대0으로 물리치고 준결승전에서 맞붙은 연수구청과 전,후반 1대1 마무리 후 승부차기 끝에 5대3으로 꺾으며 결승에 올랐다.

우승을 이끈 신용주 감독은 이 대회 최우수지도자 상을 수상했으며, 한기주는 최우수선수상을 GK부문에서는 김대성이 우승트로피와 함께 개인수상의 영예도 안았다.

신용주 감독은 “무더운 날씨 속에서 열심히 뛰며 한 팀이 되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며 “오늘의 결과에 만족하지 않고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7 화랑대기 우승을 차지했던 U-12세 팀은 조별 예선과 본선에서 3승 2무 1패를 기록하며 8강에 진출해 대회 2연패를 노리고 있다.

윤복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특례보금자리론 접수 시작, 온라인 신청방법 어떻게?
  • '사소한(SASOHAN)’, 2023 한국소비자베스트브랜드대상 수상  
  • 정부,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 박차
  • 개 같지 않는 개
  • 김제시, 김제지평선일반산업단지 상업용지 매각
  • 신천지예수교회 “새해 또 한 번 10만 수료 이뤄낼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