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8 09:20 (월)
대형마트/백화점과 거래하고 있는 중소기업들이 부당거래, 비용전가 여전하다고 밝혀
상태바
대형마트/백화점과 거래하고 있는 중소기업들이 부당거래, 비용전가 여전하다고 밝혀
  • 박기동
  • 승인 2007.10.24 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마트/백화점과 거래하고 있는 중소기업들이 부당거래, 비용전가 등 불공정거래행위로 경영상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 중앙회가 대형마트, 백화점 등과 거래하는 중소기업 109개사들 대상으로 대규모 점호와의 거래실태 조사에서 대규모점포와 불공정거래행위 경험이 있다고 답한 경우는 76.1%로 나타났다.

불공정거래행위 유형으로는 추가비용 61.5%,, 부당거래 42.2%, 비용전가 39.4%, 강요행위 33.9% 등이다.

이에 대해 중소기업들은 거래감내 (묵인) 86.8%, 거래축소 6.0%, 거래중단 4.8%, 순으로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불공정거래행위 방지대책과 시정조치 효과에 대해서 중소기업들은 효과 없음 58.7%, 보통 22.0%, 효과 있음 18.3%로 대답했다.

이를 위해서는 공정거래 촉진을 위한 법․제도 기반 마련, 대규모점포 공정거래 촉진을 위한 특별법 제정, 불공정거래행위 3진 아웃제도, 등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다.

한편 대규모점포에 대한 중소기업의 거래비중(총매출액 대비)은 80% 이상~100% 이하가 25.7%로 가장 많았다.

대규모점포와 거래비중도 60% 이상이 44.0%, 40% 이상이 51.3%이고, 거래기간은 4년 이상의 경우 55.9%였으며, 10년 이상은 18.3%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규모 점포와 거래 유형은 직매입 (58.7%), 특정매입(15.6%), 주문제조 (11.9%) 등의 순이다. 박기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거주지 제한 없는 ‘e편한세상’ 오션뷰 아파트 관심
  • 악몽된 핼러윈… 서울 이태원 압사 참사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역세권 인기 지속…‘더파크 비스타 데시앙’ 본격 분양에 관심 집중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모두그램’, 한국인 팔로워 서비스 품질개선
  • 한강변 개발입지에 대규모 재개발 추진 호재…자양2동 ‘자양 리버탑’ 분양